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신종코로나로 날카로워진 미-중, WHO서 대만 문제로 격돌

기사등록 :2020-02-06 20:05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이 급격히 확산되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 회의에서 대만 문제를 두고 격돌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앤드류 브렘베르크 미국 대표는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HO 집행위원회 신종 코로나 관련 회의에서 WHO에 대만 공중보건 당국과 직접 협의하라고 촉구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집행위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회의 [사진=로이터 뉴스핌]

대만은 '하나의 중국'을 주창하는 중국 정부의 반대로 WHO에 가입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은 중국 대표가 대만 또한 대표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브렘베르크 대표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급격히 확산되는 만큼 확진자가 나온 WHO가 대만의 공중보건 데이터를 직접 입수하고 대만 당국과 실무 협의를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중국 대표는 일부 국가들이 실무 회의에서 대만 문제를 거론하는 데 대해 '강력한 불만'을 제기했다.

한편 대만 정부는 대만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관련해 중국이 WHO에 잘못된 정보를 주고 있다는 불만을 제기했다.

지난 4일 WHO는 대만 내 확진자 수를 13명에서 10명으로 정정했다. 이에 대해 대만 정부는 WHO가 대만 당국에 확인하지 않은 채 중국이 제공한 정보만을 기반으로 이러한 발표를 했다고 비난했다.

어우장안(歐江安)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WHO에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것이 문제의 원흉"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로이터 통신에 중국이 WHO에 제공한 대만 확진자 수치는 대만 정부로부터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실수가 있었다면, 이는 대만 관련 당국이 고의적으로 우리에게 잘못된 정보를 준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만은 WHO가 대만을 제대로 명명하지 않는다는 불만을 제기했다. WHO는 대만을 '중국 대만', '타이베이 지방자치', '타이베이' 등으로 부르다가 현재 '타이베이와 그 외 지역'(Taibei and environs)으로 부르고 있다.

이에 대해 어우 대변인은 "WHO는 얼마나 많이 대만의 이름을 바꿀 것인가? 이는 모두 올바른 이름이 아니다. 우리 국가의 이름은 '타이완'(Taiwan)이고 공식 명칭은 '중화민국'(Republic of China)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4일 어우 대변인은 '사악한' 중국이 대만을 WHO 회의에서 배제하고 적시에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강도 높게 비난한 바 있다.

그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매우 심각해지고 있지만, 중국은 여전히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며 대만이 WHO의 실무 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질병에는 국경이 없다"며 "공공의 건강과 안전보다 정치적 계산을 우선시하는 것은 극도로 사악하다"고 비난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