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신종 코로나] 정세균 "중국 외 주요국 입국검역 강화…우한 추가 항공편 투입"

기사등록 :2020-02-09 16:29

"국내 발생 20여일…낙관도 비관도 모두 경계해야"
"우한 교민 마지막 한분까지 보호하기 위해 최선"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주요국 입국자 검역을 강화하고 우한시에 거주하는 교민들을 위해 추가적으로 임시 항공편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정세균 총리는 "신종 코로나 첫 환자가 국내에서 확인된 지 20여일이 지났는데 낙관도 비관도 모두 경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중국 내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고 있으며 중국 춘절 연휴가 끝나면서 내일부터 대규모 이동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고, 국내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다양해지면서 지역사회 전파도 우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09 mironj19@newspim.com

정 총리는 "국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관련) 발생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며 추가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중국 입국 대상자를 대상으로 자가진단앱을 12일부터 시행하고 중국 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여행력을 의료기관에 제공해 의심환자가 조기 확인될 수 있도록 하고 입국 제한도 상황에 따라 추가 검토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지역사회 전파와 확산 대비책과 관련해서는 "중요한 것은 공공뿐 아니라 민간을 포함한 지역 내 가용 의료자원을 파악하고, 필요시 적재적소에 투입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현재 198개인 국가지정 음압치료병상을 900개 이상 확보하는 등 의료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한 교민을 위한 추가 임시항공편을 투입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우한에 남은 교민들을 마지막 한분까지 보호하기 위해 최선 다하겠다"라며 "정부는 우한 교민과 그 가족을 안전히 고국으로 모시기 위해 조속히 임시항공편을 보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위기 경보 단계는 현 상황을 유지할 방침이다. 정 총리는 "현 위기 경보 단계를 유지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는 '경계'다.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현 상황을 냉철히 진단한 결과 확진자들이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으며 치명률이 낮고, 현재 의료진으로 대응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상황을 유지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