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황각규 롯데 부회장 "대통령께 서비스산업 살펴봐 달라 요청"

기사등록 :2020-02-13 14:44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 참석..."모두 어려워"
"고객 안심할 수 있도록 방역 철저히...이용 부탁"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서비스산업이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살펴봐달라고 (대통령께) 부탁드렸다"고 13일 밝혔다. 

황 부회장은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계 간담회' 참석 이후 "어떤 대화를 나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황 부회장은 "대통령께서도 (현황을) 잘 알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이 1월 2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인의 업적 등을 말하고 있다. 2020.01.20 dlsgur9757@newspim.com

코로나19 사태로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냐는 물음에는 "손님들이 안오니 다 어렵다"며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백화점·면세점에 손님이 줄었냐고 묻자 "최저점은 지난 것 같다"며 "전날 잠실역에 다녀왔는데, 마스크를 안 쓴 사람들이 늘었다. 이런 것을 보면 심리적으로 안정되고 있는 것 같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황 부회장은 기업들이 철저한 방역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서비스업 이용을 부탁했다. 그는 "기업들은 고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야간에도 철저히 방역하고 있다"며 "오히려 이럴 때 서비스를 잘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이나 식당이라도 많이 가줬으면 좋겠다"면서 "(고객들이) 적극적으로 다니면, 그게 경제 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