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中 의료인력 부족 위기...1716명 확진, 초기 감염자 다수

기사등록 :2020-02-14 17:26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에서 코로나19(COVID-19)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이 감염, 격리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곧 의료 인력 부족 위기가 닥쳐올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1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 종사자 수치를 발표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초기 감염병 발생과 당국의 은폐 조치를 폭로했던 중국 의사 리원량(李文亮·34)이 사망한 지 일주일 만이다.

봉쇄령이 내려진 우한시의 중앙병원 격리병동에서 보호복을 갖춰 입은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2020.01.23 THE CENTRAL HOSPITAL OF WUHAN VIA WEIBO/Handout via REUTERS [사진=로이터 뉴스핌]

청이신(曾益新)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11일까지 전국 의료진 감염 사례가 1716건 확인됐으며 이는 전체 확진자의 3.8%라고 전했다.

이 중 후베이성에서는 1502명, 우한시에서는 110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한 의료 종사자는 6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0.4%다.

미국 CNN은 우한뿐 아니라 중국 전역의 병원에서 의료진이 감염 사례가 늘어 의료 인력이 빠르게 줄고 있다고 14일 보도했다.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리돼 자가 격리 중이라는 중국의 한 간호사는 전화 통화로 "우리 병원에서만 직원 100명 이상이 자택 격리 중이며 30명 가량의 의료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우한중앙병원의 한 간호사는 웨이보에 "나를 포함해 우리 병원 직원의 150명 가량이 확진환자 또는 의심환자"라며 "내가 입원한 병동의 같은 층이 대부분 우리 병원 직원들로 가득 차 있었다"고 전했다.

CNN은 우한시에서 정부가 조기 대처에 실패하면서 확산 초기에 전염 위험을 인지하지 못한 채 감염된 의료진이 많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리원량 등 초기에 전염병 위험을 포착한 의사들이 사실을 알리려 했으나 '괴소문을 유포한다'며 오히려 당국에 처벌 받았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이 막 알려지던 당시 중국 당국은 의료진 감염 사례가 없다며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확산 초기에 위험성을 알지 못한 수많은 의사와 간호사들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침입을 막는 데 효과적이지 못한 일회용 마스크만을 착용했다.

하지만 지난달 뉴잉글랜드의약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우한시에서 초기에 발생한 425건의 확진 사례를 살펴본 결과 이미 1월 1일부터 10일 사이에 증상을 보인 의료 종사자가 7명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지난달 11일까지도 우한 당국은 의료진 감염 사례가 없다며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하다는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세계보건기구(WHO)마저 지난달 14일과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에서 의료진 감염은 없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20일에서야 중국 호흡기 질병 관련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에서 의료진 감염자가 나타났다며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제기했다. 우한 당국은 이튿날인 지난달 21일에야 15명의 의료진이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게다가 우한시에서 환자가 집중적으로 급증하면서 의료진은 N95 마스크와 고글 등 보호장비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 중국 인민일보 웨이보에는 우한시의 한 병원의 의사가 비닐 쓰레기 봉투를 보호장비로 만들어 쓰고 있는 모습이 올라오기도 했다.

또한 날이 갈수록 환자는 급증하는 반면 의료진은 줄어 남아 있는 의료진은 체력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이르고 있다. 이처럼 체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의료진들이 휴게실 등에서 교차 감염되는 사례도 빈번해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안 립킨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는 "의료진은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데다 장시간 근무로 피로가 누적돼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보호 장비를 제대로 갖추더라도 감염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인근 후난성(湖南) 북쪽 웨양(岳阳)의 한 의료기관에서 의료진이 확진 환자 상태를 모니터로 체크하고 있다. 2020.01.28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