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둔촌주공 분양가 3000만원대 나온다...HUG, 인상 방침

기사등록 :2020-02-17 13:54

둔촌주공·HUG, 11·13일 두 차례 분양가 협의
조합 "HUG, 분양가 3000만원 선으로 제시"
"3550만원 미만 안 돼...다음 주 항의 집회"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올해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의 분양가가 3.3㎡당 3000만원선에 책정될 전망이다. 

분양가를 심의하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애초 이 단지의 분양가를 3.3㎡당 2600만원선으로 책정했다. 하지만 최근 새로운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반영해 분양가를 인상하기로 했다. 다만 조합측은 3.3㎡당 3550만원을 고수하고 있어 분양가 산정을 둘러싼 잡음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HUG와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에 따르면 양측은 지난 11일과 13일 서울 종로구 HUG 서울 북부지사에서 두 차례에 걸쳐 분양가 협의를 진행했다. 이번 협의는 조합이 HUG에 분양 보증을 신청하기 전 진행된 것으로, 양측은 둔촌주공의 일반분양가를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의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다. 2019.08.14 kilroy023@newspim.com

조합과 HUG는 두 차례 협의에서 분양가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조합은 HUG에 일반분양가 3550만원을 요구했지만 HUG가 제시한 분양가는 여기에 미치지 못하는 3000만원 초반에 그쳤기 때문이다. 최찬성 둔촌주공 조합장은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지만 HUG에서 대략 3000만원을 제시했다"며 향후 분양가 협의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HUG가 조합에 제시한 일반분양가 3000만원은 기존 2600만원보다 약 400만원 높은 수준이다. 이는 HUG가 최근 마련한 새 고분양가 심사기준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HUG는 7일 분양 단지가 비교 단지와 비교해 입지조건, 가구 수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경우, 분양가를 일부 상향 조정할 수 있도록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개선했다.

HUG 관계자는 "입지조건과 단지 규모, 브랜드를 더 세분화해서 분양단지와 비교단지 간 차이가 발생하면 분양가격을 조정할 수 있게 됐다"며 "분양가 조정 범위는 구체적으로 규정으로 정하지 않았고, 조합과 관할 지사의 협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고 말했다.

조합은 HUG가 제시한 분양가 3000만원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주변 시세, 최근 분양 단지와 비교해 분양가가 낮다는 이유에서다. 일부 조합원들은 일반분양가 3550만원보다 약 10% 높은 4000만원을 목표로 HUG와 협상을 벌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특히 HUG의 새 기준은 여전히 지역별 땅값의 격차를 반영하지 못해 '형평성'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초 분양한 광진구 'e편한세상 광진그랜드파크'는 3.3㎡당 3370만원에 분양했다. 이 단지의 올해 기준 개별공시지가는 1㎡당 492만원으로 둔촌주공의 1㎡당 825만원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조합은 공시가격이 높은 둔촌주공에 더 낮은 분양가를 책정한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한다.

조합은 다음 주쯤 HUG 서울북부지사 앞에서 일반분양가 3550만원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최 조합장은 "19일 집회 신고를 마치고 다음 주 조합원들과 함께 항의 집회를 벌일 예정"이라며 "분양가가 3550만원 미만으로 책정될 경우에는 후분양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HUG 관계자는 "분양가는 분양보증서가 발급되기 전에 밝히기 어렵다"며 "내부 기준을 토대로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sun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