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BTS 티켓팅급?...'갤Z플립 톰브라운' 인기에 삼성닷컴 먹통

기사등록 :2020-02-21 08:05

새벽내 홈페이지 먹통...다른 제품 구매도 불가능
매진된 현재, 웃돈 100만~500만원 붙은 재판매글 게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아이돌 가수 콘서트 예매를 방불케 하는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의 인기에 삼성전자 홈페이지가 새벽 내내 먹통이 됐다.

이미 판매 개시 이틀 전부터 판매 가격의 두 배에 달하는 가격으로 웃돈을 붙여 팔겠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될 만큼 이 제품은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가 오프라인 판매를 취소해야 했을 정도다. 하지만 이날 홈페이지가 10분도 버티지 못하고 먹통이 되면서 준비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21일 0시를 기점으로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하지만 접속자가 한꺼번에 몰린 듯 홈페이지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

이날 0시 정각부터 '구매하기' 버튼을 눌렀지만 결제창으로 넘어가지 않고 버튼을 누르기 전과 같은 화면에 멈춘 것. 버튼을 끊임없이 누르자 0시 2분경 부터는 에러 메시지가 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21일 0시 3분경 삼성닷컴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구매 화면에서 '구매하기' 버튼을 누르자 팝업으로 에러창이 떴다. [사진=삼성닷컴 웹사이트 화면 갈무리] 2020.02.21 nanana@newspim.com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21일 0시 2분경 삼성닷컴 홈페이지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구매 화면에서 '구매하기' 버튼을 누르자 팝업으로 에러창이 떴다. [사진=삼성닷컴 모바일 화면 갈무리] 2020.02.21 nanana@newspim.com

심지어 에러 메시지는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에 그치지 않았다. 이날 새벽 내내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판매하는 전 제품에서 같은 에러가 발생해 구매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약 한 시간 반이 지난 이날 오전 1시 25분경이 돼서야 삼성전자 홈페이지에는 "현재 삼성닷컴으로 접속자가 폭주하여 접속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정상화하여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오류 안내 공지가 올라왔다. 톰브라운 에디션은 오류 안내 공지로부터 약 한 시간 뒤인 오전 2시 반 경 물량이 모두 매진됐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21일 오전 1시경 접속자 수 폭증으로 삼성닷컴 홈페이지가 먹통이 되면서 '갤럭시버즈플러스(+)' 판매 페이지에서도 에러가 발생했다. [사진=삼성닷컴 웹사이트 화면 갈무리] 2020.02.21 nanana@newspim.com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삼성전자가 해외 명품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해 갤럭시Z플립부터 갤럭시워치 액티브2, 갤럭시버즈 플러스(+)까지 포함된 패키지다. 톰브라운 에디션은 사용자인터페이스(UI)도 톰브라운 디자인을 반영해 일반 갤럭시Z플립과 다른 전용 UI를 탑재했다. 배경화면과 글꼴이 다르고 화면을 켜고 끌 때 흰색 블라인드 효과가 나타난다. 한정판매되는 톰브라운 에디션의 국내 물량은 수백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가격은 297만원으로 갤럭시Z플립 본품 가격인 165만원의 2배에 가깝다. 톰브라운 자체가 일반 가디건 가격도 300만원을 웃돌 정도로 비싼 브랜드이기 때문에 판매 개시 전부터 톰브라운 에디션이 폴더블폰과 스마트 워치, 무선이어폰이 모두 포함된 것치고 너무 낮게 책정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애초 삼성전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5개점에서 판매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판매 개시를 약 이틀 앞두고 이를 취소해야 했다. 오프라인 판매점인 5개 매장(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강남본점·부산본점, 10꼬르소꼬모 청담점·에비뉴엘점)에서 비공식적으로 사전예약한 이들이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서 실제 판매 가격에 2배에 달하는 700만원 이상에 해당 제품을 재판매하겠다는 글을 올려서다.

이에 삼성전자는 지난 19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각 판매처 앞 줄서기 등의 현장 혼선을 방지하고, 고객의 편의와 안전, 건강을 고려해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하고자 한다"고 공지했다. 판매 당일 홈페이지로의 접속자 폭주를 사전에 예견할 수 있었음에도 삼성전자측의 준비가 미흡했던 셈이다.

한편 모든 물량이 '완판'된 이날 오전 현재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판매가보다 최대 2배가 넘는 380만~800만원에 재판매하겠다는 글들이 올라온 상태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사진=삼성전자] 2020.02.11 abc123@newspim.com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