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코로나19 절정기 지나 4월말 제압' 중국 사스영웅 중난산 밝혀

기사등록 :2020-02-27 14:08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공정원 중난산 원사 [사진 = 바이두] 2020.02.27 chk@newspim.com

중국 전염병 분야 최고 전문가인 중난산(鐘南山) 중국 공정원 원사는 코로나19가 4월 말이면 기본적으로 제압될 것이라고 27일 전망했다.

중난산 원사는 이날 중국 광저우 의과대학에서 열린 전염방 예방 통제관련 전문 정보교류회에서 이전에 예상한 대로 코로나19가 2월 중순에서 2월 말로 접어들면서 절정기를 지나 실제 숫자가 감소하고 있다며 4월 말에는 통제 단계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중난산 원사는 코로나19가 최초로 중국에서 발병이 됐지만 그렇다고 반드시 바이러스의 근원지가 중국이라고 확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과 관련, 중난산 원사는 이번 코로나19 전염성은 사스보다 훨씬 강하다며 최근 통계로 볼때 대체로 한명의 환자가 2명 또는 3명까지 감염시킬 수 있고 전염성이 매우 빠른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중난산 원사는 환자가 충분한 항체를 형성했다면 재감염의 우려는 없다고 밝힌 뒤 다만 장내 대소변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는지 여부는 계속 관찰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내놨다. 

중난산 원사는 사스(SARS)와 메르스(MERS), 그리고 이번 코로나19를 포함해 2000년 대 들어 발생한 세차레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은 모두 인류의 구습인 야생동물 취식 습관과 관련이 있다고 지적했다.

중난산 원사는 중국서 '사스의 영웅'으로 불리는 전염병 계통 최고 전문가로 중국 공정원 원사,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 전문가팀 팀장, 국가호흡기계통 질병 임상의학 연구센터 주임을 겸하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