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중국 新인프라 '전기차 충전 설비', 다크호스 산업으로 부상

기사등록 :2020-03-25 17:16

신시대 증권, 충전설비 2025년 49조원 시장으로 확대
특예덕·과사달·만마고분 등 업계 대장주 유망주로 꼽혀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최근 중국의 전기차 충전 설비 업종이 당국의 '신형 인프라' 부양책에 따른 투자 확대 기조에 신흥 유망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관련 공급망 업종과 연동돼 막대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컨설팅 업체 CCID(賽迪顧問)는 '전기차 충전 시설은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를 비롯해 자동차, 통신, 전력 등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분야다'며 인프라 구축 확대가 밸류체인 업종의 성장을 추동할 것으로 봤다.

실제로 전기 자동차의 충전 인프라는 전력 공급설비, 충전기, 디스플레이, IT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고, 충전 인프라의 보급 확대는 전방(다운스트림)과 후방(업스트림) 산업에 대한 파급 효과가 크다. 여기에다 중국의 전기차 보급 확대 추세와 대비해 충전 인프라의 더딘 보급 속도로 인해 향후 막대한 성장 여지가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셔터스톡]

◆전기차 보급 대응해 충전인프라 확대, 막대한 성장 여지  

현재 중국의 충전 인프라 보급 수준은 전기차 보유량에 못 미치고 있다. 중국충전연맹(中國充電聯盟)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중국 전역에 설치된 공공 전기차 충전소의 충전기 설비는 52만여 개에 달한다. 또 민영 충전소의 충전기 수량은 약 70만개를 조금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당국은 2020년까지 전기차 보급(500만대) 대비 유사한 비율(480만개의 충전기)의 충전 인프라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여전히 목표치를 밑돌고 있다.

다만 향후 몇 년간 충전 설비는 빠른 속도로 보급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충전연맹(中國充電聯盟)은 올해에만 민영 충전설비가 37만개가 늘어나면서 100만 개를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공공 충전 설비도 올해 15만 6000개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전기차 보급 추세에 발 맞춘 충전 설비 구축으로 막대한 경제효과 창출이 기대된다.

천칭타이(陳清泰) 중국전기차백인회포럼(中國電動汽車百人會論壇) 이사장은 '중국의 전기차 보급 대수가 오는 2030년이면 6480만 대에 달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전기차 인프라 수요도 6300만 개가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신시대(新時代) 증권은 오는 2025년이면 충전기 설비 시장 및 관련 서비스 시장 규모가 각각 2800억 위안(약 49조원), 400억 위안(약 7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충전기 인프라 산업의 확대로 전·후방 업종의 상위권 업체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개원(開源)증권은 중국 최대 전기차 충전소 운영 업체인 특래전(特來電)의 모 기업인 특예덕(特銳德·300001)을 유망주로 꼽았다. 그 밖에 성성충전(星星充電), 국가전망(國家電網) 상위 3개사의 충전기 운영 규모는 총 35만개로, 전체의 60%에 달한다.  2019년 기준 1만 개 이상을 운영중인 전기차 충전기 운영사(미드스트림)는 총 8개사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충전 모듈 제조사인 과사달(科士達· 002518)과 전력 케이블 업체인 만마고분(萬馬股份·002276)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 추세에 따른 수혜주로 지목됐다.

■ 용어 설명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 전기의 생산, 운반, 소비 과정에서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해 공급자와 소비자가 상호 정보 교환을 촉진하는 동시에 전력 배분 효율성을 높인 지능형 전력망 시스템을 가리킨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