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조폐공사 임원진, 급여 30% 반납…코로나19 극복 동참

기사등록 :2020-03-26 15:06

처 ‧ 실장급 이상 간부는 자율적으로 동참 예정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한국조폐공사 임원진들이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자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조용만 사장을 포함한 임원들은 앞으로 4개월 동안 급여 30%를 반납하고, 처 ‧ 실장급 이상 간부는 자율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조폐공사 전경 [사진=조폐공사]

조용만 사장은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서 범국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기꺼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사는 대구‧ 경북의 코로나19극복을 위해 지난달 26일 임직원들이 모금한 성금 50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하고 대전 도마큰시장 등 재래시장에 손소독제를 기부하는 등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gyun5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