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인천공항, 일일여객 계속 줄면 1·2터미널 단계적 축소

기사등록 :2020-03-26 16:26

일일 이용객 역대 최저 기록..비상경영 종합대책 시행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6일 구본환 사장 주재로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인천공항의 여객수요가 전년대비 90% 이상 급감하는 등 공항산업 생태계가 심각한 붕괴 위기에 직면했다는 판단에서다.

26일 인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공사 구본환 사장이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인천공항]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천공항의 일일여객은 지난 1월 25일 최초로 전년대비 감소(-16.1%)하기 시작했으며, 2월 넷째주는 51.1%, 3월 셋째주는 91.8% 감소하며 가파른 감소세에 직면했다.

급기야 지난 24일 인천공항의 하루 이용객이 9316명을 기록하며 2001년 개항 이후 처음으로 1만명 미만으로 내려가 역대 최저 여객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인천공항의 연간여객은 전년대비 70% 가량 급감해 손익분기점이 위험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전사적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해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 공항산업 생태계가 공존할 수 있는 토대를 조속히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비상경영 종합대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안심·청정공항 구현 ▲수요격감에 따른 단계별 비상 공항 운영 검토 ▲공항산업 관련업계 지원 확대 ▲항공수요 조기회복 기반 마련 ▲재무관리 비상대책 추진 ▲공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6가지 중점 추진대책으로 구성돼 있다.

인천공항은 항공수요 감소세가 장기화될 경우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바탕으로 비상 공항 운영에 돌입하는 '인천공항 3단계 비상운영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일일여객이 7000명~1만2000명 수준일 경우 1단계 비상운영으로 출국장 운영을 축소하고 셔틀트레인을 감편한다.

여객이 3000~7000명 수준일 경우 2단계로 1,2터미널 부분운영에 들어가고 3000명 미만으로 감소할 경우 3단계로 터미널 기능을 최소화한다.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은 "공항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전사적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했다"며 "지금 위기를 조기 극복하고 공항산업 생태계 구성원들이 공존, 상생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