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주총현장] 에쓰오일 "디지털 전환 통해 생산성 높일 것"

기사등록 :2020-03-26 17:30

김철수 의장 "경영환경 불확실성 심화…미래 성장동력 마련 최선"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김철수 에쓰오일 이사회 의장은 "경영환경 변화에 철저히 대비하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성장동력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26일 서울 마포구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기 둔화, 원유시장의 불안정으로 미래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 보다 심화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지속적 혁신과 개선을 통해 경영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 하고 그 일환으로 올해부터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생산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시키기 위한 2단계 석유화학 확장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투명한 지배 구조와 환경 및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둬,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주총에서는 후세인 알 카타니 대표이사 등 사내이사 5명의 재선임과 김철수 의장 등 사외이사 6명을 재선임하는 안건이 의결됐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