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극복! 코로나] 이란, '최후의 보루' 이동금지령...사망 2000명 넘어

기사등록 :2020-03-26 18:16

[두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란 정부가 미국 등 국제사회 제재로 이미 피폐해진 경제 마비를 피하기 위해 최후까지 보루하던 이동 금지령을 결국 발동했다.

이란 정부는 코로나19(COVID-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 활동 위축을 피하기 위해 그간 강제적 조치보다는 시민들의 자발적 협조를 당부했으나, 사망자가 2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새해 연휴(노루즈)를 맞아 인구 대이동이 현실화되자 결국 강제적 조치에 나섰다.

마스크 쓰고 운전하는 이란 테헤란의 택시 기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란 코로나바이러스 국가대책본부는 26일(현지시간) 국영 방송을 통해 이란 전역의 도시간 이동을 금지하고 휴교령과 모임 및 행사 금지령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지난 19일부터 시작된 2주 간의 새해 연휴(노루즈)를 맞아 친지 방문과 성지순례 등을 목적으로 거주 지역을 벗어난 국민은 속히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이번에 내려진 도시간 이동 금지령에 따라 시 경계를 진입하는 차량은 해당 도시의 거주지가 확인돼야 통과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직장이 다른 도시에 있는 시민에게는 별도의 통행증이 발급된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전날 "노루즈 기념 여행과 축제 기간 군중 모임을 금지할 것"이라며 "도시 간 이동 제한과 야간 통행금지령을 검토 중이며 이르면 이날 오후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이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이란은 이동 금지령을 시행할 만한 경제적 여력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 부유층을 제외한 대부분 국민은 밖에서 일하지 못하면 단기간도 버틸 수 없는 상황인 데다 정부가 국민들의 생계를 지원할 정도의 재정 여력도 없어 전면적 이동금지령은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6일 오후 5시 6분 현재 이란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7017명, 사망자는 2077명으로 집계됐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