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28일 저녁 8시30분, 서울시 랜드마크 1시간 불꺼진다

기사등록 :2020-03-27 08:16

국제 환경 캠페인 '지구촌 전등끄기' 동참
오프라인 행사 없이 온라인 유튜브 생중계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오는 28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국제행사에 동참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28일 20시30분부터 한강교와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서울의 랜드마크들이 1시간 동안 일제히 조명을 끈다. 서울시 및 자치구 청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대책상황실 설치․운영 등으로 올해는 불가피하게 소등하지 않는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0.03.27 peterbreak22@newspim.com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는 한국세계자연기금 WWF-Korea 주최로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해마다 실시되고 있다.

지난해 188개국에서 1만8000개의 랜드마크가 소등하는 등 지구촌 보호를 위한 국제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서울시는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매년 행사에 각종 행·재정 지원을 통해 적극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동시 진행된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및 심각 단계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행사보다는 유튜브 등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환경을 지키는 지속가능한 식단 제안' 등의 캠페인도 함께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생활불편 및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관조명 소등 위주로 참여를 유도한다.

김연지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지구촌 전등끄기 행사에 함께하는 1시간 소등을 통해 일상 생활 속 에너지 절약 실천에 대해 우리가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