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코로나19] GM, 직원 6만9000명 임금 20% 임시 삭감

기사등록 :2020-03-27 08:48

"내년 3월15일에 줄인 임금 이자 붙여 일시불로 지급"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 제너럴 모터스(GM)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허리띠를 졸라 매기로 했다. 6만9000명의 직원 임금을 일시적으로 20% 삭감하기로 한 것이다.

2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GM은 오는 4월 1일부터 임금을 삭감한다. 매체가 회사의 공고문을 입수한 바에 따르면, GM은 늦어도 내년 3월 15일에는 감봉된 임금분을 이자를 붙여 일시불로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재택근무가 어려운 약 6500명에 대해서는 유급휴가를 보낸다. 이들 역시 급여의 75%만 지급받는다.

아울러 경영진은 보너스, 스톡옵션, 다른 인센티브를 제외한 현금 보상금 5% 내지 10%가 삭감된다.

CNBC는 이번 조치로 회사가 절약할 금액 액수에 대해 GM에 취재를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

이례적인 상황에 비용절감에 들어간 자동차 제조업체는 GM 뿐이 아니다. 같은 날 포드는 최소 5개월 간 상위 300명 임원들의 급여를 20%에서 50% 삭감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미시간주 레이크오리온에 있는 GM의 자동차 공장. 2020.03.19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