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코로나19] 뉴욕시장 "뉴요커 최소 50만명 실직 예상...의료시설 태부족"

기사등록 :2020-03-27 09:01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내 새로운 코로나19(COVID-19) 진앙지로 떠오른 뉴욕에서 최소 50만 명의 실직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26일(현지시각)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경고했다.

CN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드블라지오 시장은 "(50만 명은) 엄청난 수준으로, 우리는 아직 초기 수치를 보고 있을 뿐이며, 안타깝게도 상황은 더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온라인이나 전화로 실업 수당을 청구할 수 없는 사람들도 상당수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안타깝게도 최소 50만 명의 뉴욕커가 앞으로 실직하거나 이미 실직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코로나19로 뉴욕에서만 2만18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도 최소 281명이라고 밝혔다.

미국 누적 확진자 수는 8만1901명까지 늘어 중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전 세계 최대 감염국이 됐다. 뉴욕 확진자 수는 3만7258명으로 미국 전체의 45%가 넘는 비중을 차지한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뉴욕시에 2만개의 병상이 있지만, 5월까지 이보다 3배 많은 수의 병상이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연방재난관리청(FEMA) 등의 지원 덕분에 10일 전에 비해 산소호흡기 수는 2500대 이상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뉴욕 퀸즈의 엘머스트 병원 앞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이들이 길게 줄을 서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