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장성군, 중위소득 가구당 30~50만원 긴급생계비 지원

기사등록 :2020-03-27 11:56

[장성=뉴스핌] 정경태 기자 = 전남 장성군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위축된 경기를 부양하고 민생을 안정시키기 위해 긴급예산 편성에 나선다. 군은 4월 초 긴급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이를 신속히 집행할 방침이다.

27일 군에 따르면, 먼저 재난 긴급생계비 지급과 수급자 및 차상위 주민 지원에 48억원을 편성한다.

장성군은 재난 긴급생계비로 34억원의 예산을 수립해 중위소득 100% 이하의 1~2인 가구에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에는 50만원을 차등 지급한다.

장성군이 긴급예산편성 재난 긴급생계비 지급한다 [사진=장성군 ] 2020.03.27 kt3369@newspim

또 국민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 계층을 위한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사업'에 14억원을 책정한다.

이와 함께 장성군은 연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의 공공요금을 최대 30만원(3개월간 월 10만원), 총 6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더불어 △만7세 미만 아동수당 수급권자에게 지급하는 '아동양육 한시 지원사업' 8억원 △운송 수입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종사자의 생활경영안정 지원금 4600만원 등과 분야별 신규사업을 지속 발굴해 '장성군형 민생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지원 방법은 장성사랑상품권, 선불카드, 현금 등 사업별 지급방식에 따른다. 군은 즉각적인 소비효과를 거두기 위해 지원금의 사용기간을 3개월 이내로 정할 방침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재정 지원을 통해 군민들이 단시일 내 민생안정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 사태로 인한 주민들의 고통을 하루빨리 덜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 25일에도 코로나19 관련 민생예산 등을 포함한 총 330억여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편성한 바 있다. 

kt363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