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포토스토리] '도쿄올림픽 연기' 후... 일본, 생필품 사재기 등 '비상'

기사등록 :2020-03-27 12:16

IOC는 내년 올림픽 개최 '봄과 여름 2가지 안' 제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도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배 이상 급증 하는 등 빨간불이 켜졌다. '2020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 이후 일본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지난 3월24일(한국시간) 밤8시 전화 회담을 갖고 코로나 19확산으로 인해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를 1년 연기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도쿄에 위치한 한 슈퍼마켓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장을 보고있다. 슈퍼마켓의 냉동식품 진열대가 텅 비어있다. 2020.03.27 kebjun@newspim.com
일본 교토에 있는 벚꽃 나무 뒤로 걸어 가고 있는 마스크를 쓴 시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도쿄 우에노공원에 벚꽃이 만개한 가운데 시민들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고 벚꽃놀이에 나선 모습. 2020.03.22 goldendog@newspim.com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5일 도쿄 시내에 있는 도쿄올림픽 카운트다운 전광판의 날짜가 모두 가려져 있다. 오는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내년으로 연기됐다. 2020.03.27 goldendog@newspim.com

하루 뒤인 25일 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며 확산 상황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후 슈퍼마켓과 일본 편의점 등에는 식료품과 생활 필수품을 미리 구입하려는 '사재기' 행렬이 줄을 이었다. 진열대 곳곳은 텅 비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 도지사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이번 주말 '외출 자제령'을 내렸다. 

하지만 일본 현지에서는 벚꽃놀이를 즐기는 인파가 지난 주말부터 대폭 늘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일본 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 아베 아키에도 있었다. 26일 아이돌 등과 함께 나들이를 즐긴 사진이 일본매체에 찍혔다.

이 상황에서 IOC는 일본에게 '내년 봄과 여름 2가지 개최안'을 전달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연기를 결정하면서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의 개최 시기를 여름으로 한정하지 않는다. 여름과 그 이전까지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른바 '벚꽃 올림픽'이 열릴 가능성이 켜진 것이다. '올림픽 일정을 앞당겨 연기에 따른 일본의 손실을 최소화' 시킨다'는 배려로 풀이된다. 그러나 유럽축구, NBA, 국제육상 대회 등이 줄이어 있어 봄에 열리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전망이 많다.

IOC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 국제경기연맹과의 회의에서 올림픽 개최시기를 3주 안에 결정하기로 했다.

바흐IOC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갖기전 대책을 논의하는 일본 아베 총리(가운데).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리스에서 채화된 올림픽 성화. 성화는 일본에 그대로 남아 내년 올림픽에서 사용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성화는 지난 20일 특별 수송기를 통해 일본에 도착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올림픽 연기 TF 회의를 하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경기조직위원회 회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