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정치쫌아는애들] ③더불어시민당 vs 미래한국당..."부끄러움은 왜 우리 몫이죠"

기사등록 :2020-03-31 06:35

"법은 최소한의 도덕…법 허점 이용해 권력유지에 사용"
"애초에 선거법을 논의 없이 급박하게 밀어붙인 듯"

[편집자] 기성 정치인들은 늘 청년 정치인에게 말하곤 합니다. "애들이 뭘 알겠어"라고 말이죠. 하지만 애들도 알 만큼 압니다. 정쟁만 일삼는 퇴행적인 정치문화를 바꿔 보고자, 이념을 타파하고 한데 모여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그런 '좀 아는 애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눠 봤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현 김승현 기자 = 이번 4·15총선에는 비례대표용 정당이 난립하게 됐다. 미래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을 만들어 비례대표 선거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은 소수정당 및 시민사회와 함께 더불어시민당으로 비례대표 선거를 치른다.

 이외에도 비례대표 후보만을 내는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등 비례 정당들이 생겨났다.

청년 정치인들은 정치권의 이같은 움직임을 '코미디'같다고 지적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법을 만들어 약속을 정해놓고 너도나도 이를 번복하는 행태 때문이다.

주홍비 날아 대표는 "법은 최소한의 도더긴데 정치권에서 도덕은 어디로 갔는지 모르겠다"며 "오히려 법의 허점을 이용해 자신들의 권력을 유지하는 데 기를 쓰는 정당의 모습이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정현호 내일을위한오늘 대표는 "정치권에 불문율이 문화로 잘 서야 할 것 같다"며 "당장 타협한 것에 대해서는 어기지 않는다는 약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민 나비1020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이전에 이런 행태를 예상하지 못했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았다면 누구 하나는 책임을 져야 하는 일 아니냐"며 "애초에 선거법을 너무 급박하게 밀어붙이면서 제대로 된 논의가 없었던 것이 발단 같다"고 지적했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