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삼성준법감시위 4차회의.."노조·시민단체 대응원칙 논의한다"

기사등록 :2020-04-02 17:15

이재용 부회장 사과 권고·권태선 위원 사임·김용희 씨 농성 등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4일 오후 제4차 회의에 들어갔다. 노조 및 시민단체 대응방침을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권고한 승계 관련 사과 건, 해고노동자 김용희 씨 농성 건 등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권태선 전 위원 사임에 대한 얘기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삼성 서초사옥에서 4차 회의를 진행 중이다. 우선 이번 회의에서 준법감시위는 노조 및 시민단체와의 면담 진행과 관련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준법감시위 측은 "노조, 시민단체와의 면담에 대한 대응방침이나 원칙 등에 대해 얘기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 27일 시민단체와는 처음으로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가졌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27일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가졌다. [사진=백인혁 사진기자]

준법감시위는 또한 이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사과할 것을 권고한 것과 300일 가까이 농성 중인 삼성 해고노동자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계획이다.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11일 "과거 총수 일가의 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준법의무를 위반하는 행위가 있었던 점에 대해 그룹 총수인 이 부회장이 반성과 사과는 물론 향후 경영권 행사 및 승계에 있어서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것임을 국민들에게 공표해 달라"고 했다. 당시 준법감시위는 30일 내 회신할 것을 요청, 기한이 8일 앞으로 다가왔다.

해고노동자 김 씨는 삼성 재직 시 노조를 설립하려 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이후 삼성의 사과와 명예회복을 요구하며 25년이 넘게 투쟁 중이다. 현재 서울 강남역 사거리 CCTV 철탑에서 농성 중으로, 오는 4일 고공농성 300일째를 맞는다.

권 전 위원 사임 이슈도 있다. 권 전 위원은 지난달 준법감시위 위원직에서 물러났다. 자신이 공동대표로 있는 환경운동연합 내부에서 준법감시위 활동과 관련해 이견이 나오면서 그만 둔 것으로 전해진다.

준법감시위 측은 "이재용 부회장 사과 권고, 김용희 씨 문제 등 중요한 현안들이 많다"며 "권 전 위원 사임에 대해서도 김지형 (준법감시위) 위원장의 언급이 있을 것 같다"고 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