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코로나19] 인천 개척교회 소모임 참석자 73% 감염…"좁은 공간·밀접 접촉 결과"(종합)

기사등록 :2020-06-02 11:56

"종교 소모임 관리 어려워…자발적 참여 중요"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4명이 나온 인천 개척교회 소모임에서 참석자의 73%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교회가 아닌 다양한 장소에서 열리는 소모임의 특성상 지침 적용에 한계가 있는 만큼 자발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 개척교회 소모임의 경우 참석자의 73%가 감염됐다"며 "소수의 인원이 좁은 공간에서 밀접하게 모여 마스크를 쓰고 찬송기도 등을 한 결과"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5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2020.05.26 unsaid@newspim.com

손 반장은 "확진된 환자 24명 중 71%인 17명은 최초에 무증상이어서 증상만으로 소모임 구성원들의 감염을 의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대형교회의 예배 등에서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찬송가 자제 등의 방역수칙을 잘 지킨 결과 감염확산이 없거나 최소화되는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경우는 이러한 확산을 차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종교 소모임 등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지만, 관리에는 어려움이 있어 자발적인 참여가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손 반장은 "인천의 경우 교회에 대해 집합제한 명령을 내렸지만, 이는 시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다양한 장소에서 종교와 관련된 소모임을 억제하는 것과 괴리가 발생할 수 있다"며 "소모임에 대한 지침을 일일이 만들기도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기본적인 개인방역 원칙을 지켜주시기만 해도 상당부분 감염병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지난 1일부터 오는 7일까지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 인천, 대전 소재 17개 시설에서 시범사업을 시행한 뒤 오는 10일부터 전국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를 의무 설치하게 된다.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당시 유흥시설 등의 출입자 명부가 허위 작성돼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앞으로는 전자출입명부 도입으로 신속하게 방역조치를 시행하는 동시에 개인정보 보호가 한층 강화될 거란 전망이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