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美 뉴욕·뉴저지, 타주 코로나19 급증세 경계…정상화 재평가

기사등록 :2020-06-30 04:48

쿠오모 "뉴욕시 3단계 정상화 늦출 수도"
뉴저지, 식당 내부 식사 재개 무기한 연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타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최근 안정세를 보인 뉴욕과 뉴저지도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뉴욕주는 한때 코로나의 '진앙지'였던 뉴욕시의 3단계 정상화 계획을 재평가하기로 했고 뉴저지에서는 이번 주로 예정됐던 식당 옥내 식사 재개를 무기한 연기했다. 경제 재개방 후 일부 주민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나 마스크 착용 규칙을 어겼다는 점 역시 이 같은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내달 2일 재개될 예정이었던 식당 실내 식사 재개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했다. 머피 주지사는 뉴저지의 일부 식당과 술집에 인파가 몰리고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았으며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뉴저지 주 정부의 결정은 코로나19의 진앙지로 불렸던 소위 트라이 스테이트(tri-state)에서 첫 경제 재개방 연기 사례가 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주 3단계 정상화에 돌입할 예정인 뉴욕시의 식당 내부 식사 재개 여부를 내달 1일까지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영업주들과 이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으며 다른 주(州)의 데이터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실내 식사가 "진짜 문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뉴욕 맨해튼 시민들이 디비전 스트리트에 위치한 한 식당 야외 테이블에서 식사를 즐기고 있다. 뉴욕은 코로나19(COVID-19) 관련 경제 정상화 2단계를 발동, 야외 식사가 가능해졌다. 2020.06.27

쿠오모 주지사는 NY1과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이뤄온 어떤 것도 되돌리고 싶지 않다"면서 "나는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고 싶지만 우리는 신중하게 전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쿠오모 주지사는 쇼핑몰들이 다시 영업을 재개하려면 코로나바이러스를 배출할 수 있는 특정 공기 정화 장치를 설치해야만 한다고 설명했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실내 식사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3단계 경제 재개방의 규정 구성을 재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드 블라지오 시장은 미시간과 캘리포니아, 텍사스주의 코로나19 확산이 특정 식장과 술집과 관련 있었다고 지적했다.

텍사스주와 플로리다,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등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최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로스앤젤레스(LA)와 6개 다른 카운티의 술집 문을 닫으라고 명령했다. 앞서 텍사스주와 플로리다도 모든 술집의 영업을 금지했다.

경제 정상화를 일부 되돌린 텍사스에서는 일부 지역에서 '자택대기령'(stay-at-home order) 부활 조짐도 보이고 있다. 지역 매체 텍사스 트리뷴에 따르면 인구가 밀집한 일부 텍사스주 내 카운티 지도자들은 그레그 애벗 주지사가 각 카운티에 '자택대기령'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을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