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종합] 6월 장맛비 지역별 편차 컸다…강원·제주 '물폭탄'

기사등록 :2020-06-30 17:58

강원·속초 6월 일강수량 최고기록 경신…일부 지역은 10mm에 그쳐
속초 설악동 누적 강수량 288.5mm…태풍급 강풍에 높은 파도까지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이번 6월 장맛비는 지역별 편차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강릉·속초는 6월 일강수량 최고기록을 경신한 반면 비가 10mm밖에 내리지 않은 지역도 있었다. 태풍급 강풍과 높은 파도도 기승을 부렸다.

◆ 강릉·속초 기록 경신…서울·경기는 50~100mm

기상청은 30일 오후 3시 기준 강릉 지역 일강수량이 206mm로 강릉 관측을 시작한 1911년 이후 6월 일강수량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속초에도 이날 장맛비 175.9mm가 쏟아지면서 1968년 이후 최다 6월 일강수량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갑자기 쏟아지는 폭우에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길을 가고 있다. 2020.05.18 pangbin@newspim.com

이번 장맛비는 지역별 편차가 심하게 나타난 것으로 관측됐다. 지난 29일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강원영동·남해안·제주·경북부내륙에 100~160mm 비가 내렸다. 특히 강원영동은 280mm, 제주산지는 250mm 이상을 기록했다.

반면 서울·경기·충청·전북북부는 50~100mm, 강원영서·경북남부내륙·남해안·전라 지역은 10~50mm에 그쳤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중국 상해 부근에서 서해상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이 차고 건조한 공기 유입으로 인해 더욱 강화됐기 때문"이라며 "제주·남해안은 강한 바람과 지형 효과, 서울·경기·충청·전북북부는 기류수렴, 강원영동은 동풍 영향을 각각 받아 차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장맛비는 내달 1일 오전 6시까지 중부지방·경북북부에 내리다가 오후 3시까지 서울·경기·충청내륙·남부내륙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다만 중부지방은 이날 오후 6시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현재 호우특보가 내려진 강원영동에는 여전히 시간당 10~20mm 비가 내리고 있다. 이 비는 차차 약해질 전망이지만 내달 1일 낮 12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 속초 설악동 누적 강수량 288.5mm

29일부터 이날 오후 4시 기준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속초 설악동이 288.5mm를 기록했다. 그밖에 강원 지역 누적 강수량은 양양 강현 263.5mm, 강릉 214.4mm, 속초 청호 203.5mm, 고성 간성 184.5mm, 삼척 궁촌 122mm 등이다.

제주 역시 강원 못지 않게 비가 많이 내렸다. 제주 삼각봉 누적 강수량은 255mm였고, 그밖에 서귀포 태풍센터는 94mm, 제주 유수암은 73.5mm, 제주 금악은 65mm였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면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함께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2020.06.24 dlsgur9757@newspim.com

서울 등 수도권은 100mm가 넘는 곳이 없었다. 수도권 주요 지점 누적 강수량은 서울 75.9mm, 웅진 덕적도 88mm, 평택 현덕면 72.5mm, 양주 남방 72mm, 인천 부평 66.5mm 등이다.

충청 지역은 흥성 흥북 113.5mm, 태안 근흥 96mm, 공주 정안 94.5mm, 보령 호도 93mm, 서산 87.4mm, 진천 위성센터 80mm 등이다.

전라 지역은 보성 벌교에 124mm가 집중됐다. 그밖에 광양백운산 102.5mm, 여수산단 90mm, 군산 어청도 89mm, 순천 87mm, 익산 함라 69mm를 기록했다.

경상 지역은 울릉 천부에 163.5mm 폭우가 내렸다. 그밖에 거제 장목 137mm, 울진 소곡 131.5mm, 부산진 131mm, 하동 126mm, 상주 은척 117mm로 관측됐다.

1시간 최대 시간강수량은 제주 삼각봉이 68mm, 강릉 58.4mm, 거제 장목 44mm, 보성 벌교 41.5mm, 울진 소곡 36mm, 부산 금정구 34mm, 울산 33.7mm 순서다.

◆ 태풍급 강풍에 높은 파도까지 기승

최근 2일은 장맛비와 함께 강풍과 높은 파도도 기승을 부렸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제주 백록담에는 초속 34.5m 강풍이 불었다. 그 밖에 제주 초속 31.1m, 신안 가거도 초속 29.9m, 통영 매물도 초속 27.7m, 진도 서거차도 초속 27.6m, 태안 북격렬비도 초속 25.2m, 부산 북항 초속 25m, 웅진 목덕도 초속 21.8m 등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면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강한 비바람에 힘겨워하고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함께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2020.06.24 yooksa@newspim.com

남해 추자도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최대 유의파고 4.8m를 기록했다. 거문도는 4.7m, 거제도는 4.2m, 통영은 4.1m 등이다.

서해상에는 가거도가 4.4m, 동해상에서는 울산 4.4m, 동해 3.7m, 울릉도 3.1m, 제주해상에는 서귀포 4.4m였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태풍급으로 저기압이 발달한 것이 원인"이라고 했다.

 

hak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