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박원순 시장 유족 "고인 명예훼손 거듭되면 법적 대처"

기사등록 :2020-07-10 13:45

문미란 대리인 통해 호소문 공개
근거없는 주장 반복하면 강력 대응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고(故) 박원순 시장의 유족들이 근거없는 주장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멈춰줄 것을 거듭 밝혔다. 계속된 호소에도 일방적인 주장을 반복할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10일 문미란 유족대리인 이름으로 배포한 호소문을 통해 고인에 대한 근거없는 주장을 삼가할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2020.07.10 photo@newspim.com

유족들은 해당 호소문에서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과 서울시 직원, 시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 지금은 고인에 대한 장례를 치르고 마무리할 때"라며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유족들은 이날 오전 박 시장의 유언이 공개되는 자리에서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근거없고 악의적인 글들이 퍼지고 있다며 이같은 행위를 멈출 것을 요청한바 있다. 거듭된 호소에도 비방글이 이어지자 법적 대응이라는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시장은 딸이 112를 통해 실종신고를 한 9일 오후 5시17분 이후 약 7시간만인 10일 오전 12시1분경 서울 성북구 북악산 인근 산속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이날 오전 공개된 유서에는 지인들과 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는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진행하며 서울시청 앞에 시민들을 위한 분양소도 설치한다. 발인은 13일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