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박지원 "북핵 해결 물꼬 틀 것...국내 정치 개입 안해"

기사등록 :2020-07-29 17:55

29일 국정원서 취임식..."안보 최종 목표는 평화"
"부당한 요구나 간섭에 막는 방패 역할 할 것"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박지원 신임 국정원장이 29일 "국가안보를 지키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물꼬를 트는 것이 소임"이라며 "국내 정치 개입 우려 불식과 국정원 개혁을 완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이날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북한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의 교착상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강대국들의 패권경쟁 심화 등으로 안보상황 유동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07.29 alwaysame@newspim.com

박 원장은 직원들에게 "한반도 평화정착은 안보의 최종 목표이자 지향점"이라며 "역사적 책임감을 갖고 조국이 우리에게 요구하고 있는 시대적 소임을 반드시 해내자"고 강조했다.

그는 "원장도 대한민국 안보와 한반도 평화, 민족의 화해·협력을 위해 그동안의 모든 경험과 지혜를 다해 노력하겠다"며 "조국과 시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길로 하나 돼 나아가자"고 말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 개혁과 관련해 "국정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과감한 개혁조치로 매년 반복되던 잡음과 논란이 사라졌지만 아직도 국민들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이제는 그동안의 개혁을 법과 제도로 완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직원들이 법과 원칙에 따라 당당하게 업무를 할 수 있는 국정원을 만들겠다"며 "국정원에 대한 부당한 요구나 간섭에 대해서는 방패막이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박 원장은 "내년 창설 60주년에 맞춰 새로운 국정원으로 도약하기 위한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안보환경은 사이버안전·대테러 등으로 위협이 다각화되고 식량·보건 등 국민안전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안보위협도 늘어나고 있다"며 "시대적 흐름을 바로 읽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세계 초일류 정보기관'으로 도약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박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며 가장 오랜 경험과 풍부한 경륜을 갖춘 분"이라고 언급, 기대감을 나타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