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카날리스 "화웨이 스마트폰, 삼성 누르고 판매 1위 등극"

기사등록 :2020-07-30 14:36

코로나19 충격 누가 더 컸나에 따라 순위 변동
화웨이, 중국시장 판매가 8% 증가한 영향 컸다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중국의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제쳤다는 시장 집계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COVID-19) 쇼크로 스마트폰업계 전체의 판매대수가 줄었지만, 삼성보다는 화웨이가 상대적으로 소폭 감소한 영향이다.

마켓워치와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9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는 "올해 2분기 삼성은 전년동기 대비 30% 감소한 537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한 반면, 화웨이는 5% 감소한 5580만대를 판매했다"는 시장 집게 자료를 내놨다.

카날리스의 선임 애널리스트 벤 스탠턴은 "코로나19 상황이 아니라면 결코 생기지 않을 일이 일어났다"면서 "1년 전만 해도 어느 누구도 예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배경에 있는 가장 큰 요인은 화웨이가 중국시장에서 8%의 판매 증가를 했다는 점이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판매의 70%를 중국시장에서 한다. 해외에서 27%의 판매 감소를 중국시장으로 상당히 커버를 한 셈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중국시장 점유율이 1% 미만으로 중국의 비중이 매우 낮은 반면 브라질, 인도, 미국, 유럽 등을 주된 시장으로 스마트폰을 판매를 하고 있다.

카날리스의 애널리스트 모 지아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의 이런 성과를 매우 상징적으로 해석했다.

그는 "중국 본토의 부품공급자와 개발자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화웨이의 브랜드 파워를 각인 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큰 성과이고 특히 서방이 화웨이를 적대시하면서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는 더욱 그러하다"고 말했다.

다만 애널리스트 모 지아는 "중국 시장만으로는 화웨이의 오늘날 성과를 지속시키기는 불가능하기 때문에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의 회복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국기와 화웨이 5G.[사진 로이터=뉴스핌] 2020.07.14 mj72284@newspim.com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