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 생산·소비·투자 6개월만에 트리플 상승…반도체·자동차 3개월만에 회복세

기사등록 :2020-07-31 08:30

전산업 생산 4.2% 증가…소비 2.4%·투자 5.4%↑
제조업 출하 8.4% 늘어…평균가동률 4.9%p 상승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 각각 0.2p·0.4p 증가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됐던 광공업·제조업 생산이 지난달 크게 늘면서 전산업 생산이 5개월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소매판매와 설비투자 함께 늘어 6개월만에 생산·소비·투자 수치가 동시에 증가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20년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은 전월보다 4.2% 늘었다. 광공업 생산은 전월대비 7.2% 늘었고 서비스업 생산은 2.2%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자동차(22.9%)와 반도체(3.8%) 등 주력산업 생산이 크게 늘면서 3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광공업에서 광업과 전기가스업을 제외한 제조업 분야의 생산도 7.4% 증가했다.

2020년 6월 산업활동동향 [자료=통계청] 2020.07.31 onjunge02@newspim.com

서비스업생산은 교육(5.4%), 금융·보험(2.8%) 등이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금융·보험(15.7%)은 크게 증가했으나 운수·창고(-15.7%), 예술·스포츠·여가(-35.2%) 등은 크게 줄었다.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4.1%), 의복 등 준내구재(4.7%), 차량 연료 등 비내구재(0.7%) 판매가 모두 늘어 전월대비 2.4% 증가했다. 면세점(-42.4%)과 전문소매점(-6.5%) 판매는 줄었으나 개별소비세 인하의 영향으로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29.4%), 무점포소매(25.8%) 판매가 크게 늘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5월부터 미국을 포함한 주요국의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6월 제조업 생산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4월부터 반등 흐름 이어갔던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에 이어 제조업도 반등하면서 전산업 생산이 5개월만에 증가 전환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조업 출하는 자동차(24.5%)와 화학제품(5.5%) 등에서 늘면서 전월대비 8.4% 증가했다. 이 중 내수 출하는 전월대비 7.3% 증가했고, 수출 출하는 9.8% 늘었다. 수출 출하는 1987년 9월 19.2% 증가한 후 32년 9개월 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이에 따라 제조업 재고는 줄고 평균가동률은 늘었다. 재고는 화학제품과 1차 금속 부문에서 줄면서 전월대비 1.4% 감소했다. 출하는 늘고 재고는 줄면서 제조업의 재고/출하 비율은 전월대비 11.5%포인트(p) 하락한 117.1%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평균가동률은 4.9%p 상승한 68.3%로 집계됐다.  

설비투자는 자동차 등 운송장비(7.2%)와 기계류(4.7%) 투자가 모두 늘어 전월대비 5.4% 증가했다. 건설기성의 경우 토목(-0.3%)은 감소했으나 건축(0.7%) 공사실적이 늘면서 전체적으로 0.4% 늘었다. 국내기계수주는 공공(350.5%)과 민간(2.3%)부문에서 모두 늘면서 1년 전보다 19% 증가했다.

현재 경기상태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6.7을 기록해 전월대비 0.2p 늘었다. 앞으로의 경기를 전망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같은 기간 0.4p 증가한 99.4로 나타났다.

안 심의관은 "과거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에 비교해 코로나19의 영향이 훨씬 직접적이고 커서 코로나19 전파 양상에 따라 등락률이 크게 느껴진다"며 "해외 코로나19 확산과 제동세, 미중간 경제분쟁 등으로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onjunge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