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중국 핫!이슈] '대만 민주화' 이끈 리덩후이 별세, 홍콩 부호 리카싱 '통큰' 기부, 중국 기업 해외 M&A 10년래 최처

기사등록 :2020-07-31 17:01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27일~7월 31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사진 = 바이두] 리덩후이(李登輝) 전 대만 총통(우)과 차이잉원(蔡英文) 현 대만 총통의 모습.

◆ 대만 민주화 이끈 리덩후이 전 총통 별세

대만이 국민당 일당 독재 시기를 마감하고 민주주의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이 지난 30일 향년 97세로 별세했다. 리 전 총통은 지난 2월 우유를 잘못 삼키는 바람에 폐렴 증세를 보여 타이베이 룽쭝(榮總)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었다.

리 전 총통은 장제스(蔣介石·1887∼1975)의 아들인 장징궈(蔣經國·1910∼1988)에 이어 1988년 1월부터 2000년 5월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그는 총통 재임 시절 국민당 내부 기득권 세력의 반발을 뚫고 다당제와 총통 직선제를 도입했고, 이를 통해 대만이 군사독재에서 민주주의 사회로 변화하는 초석을 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1996년 최초의 직선제 방식으로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대만 국민이 직접 뽑은 첫 총통이라는 타이틀도 갖고 있다.

리 전 총통은 중국 본토에 뿌리를 둔 대만의 중국국민당 소속이었음에도 대만이 독자적 노선을 걸어야 한다는 뜻을 펼쳤다. 퇴임 이후에도 대만의 국명을 '중화민국'이 아닌 '대만'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그는 재임 기간인 지난 1999년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와의 인터뷰 중 '하나의 중국' 원칙을 부정하고 중국과 대만이 별개의 나라라고 주장하는 양국론(兩國論)을 펼쳐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관계에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당시 그가 '양국론'의 기초를 세우는 데 도움을 줬던 학자 중 한명이 현 대만 총통인 차이잉원(蔡英文)이었고, 이는 차이 현 총통이 정계로 입문하는 계기가 됐다.

당시 '양국론' 발표에 크게 분노한 중국 당국은 리 전 총통이 양국론으로 대만의 독립을 추구했다는 이유로 양안 간의 정치적 교류를 중단하기도 했었다.

지난 2014년 BBC 중국어판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해 이례적인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당시 그는 "시진핑이 중국을 민주주의로 이끌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 시진핑은 그런 기반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중신사 = 뉴스핌 특약] 리카칭(李嘉誠) 전 청쿵허치슨(長江和記)홀딩스 회장의 모습.

◆ 홍콩 부호 리카싱, 의료 지원 위해 155억 '통큰' 기부

홍콩 최고 갑부 중 한명인 리카칭(李嘉誠) 전 청쿵허치슨(長江和記)홀딩스 회장이 세운 자선단체 '리카싱 기금회(LKSF)'가 홍콩 의료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과 의대생 일자리 지원을 위해 1억100만 홍콩달러(약 155억원)를 기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리카싱 기금회가 의료비 지원을 목적으로 추진 중인 '사랑으로 도울 수 있다(愛能助)' 2기 프로젝트에 따른 것으로, 치료가 시급하나 정부의 자금 지원을 받지 못하는 계층에게 치료비를 지원해주고, 의대생들이 홍콩에서 일자리를 마련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에 시행 취지가 있다.

앞서 리카싱 기금회는 의료서비스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에 대한 의료비 지원을 목적으로 추진된 1기 프로젝트를 통해 1억 홍콩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이번 2기 프로젝트를 통한 기부금은 의료서비스 관련 단체 외에 사회복지단체 등으로 지원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해당 기부금은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PCI), 좌심방이폐색술(LAAO)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1인당 1만 홍콩달러씩 총 4000만 홍콩달러를 지원하고, 경피적대동맥판막치환술(TAVI) 등의 수술에 사용되는 의료장비에 800만 홍콩달러의 자금을 투입해 심장병 질환을 앓는 취약계층들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해주기로 했다.

리카싱 기금회는 지난 1980년 리 전 회장이 홍콩과 전세계를 돕기 위해 설립한 것으로 교육, 의료, 문화, 기타공익 사업 등으로 자선 활동을 펼쳐 왔다.

앞서 '리카싱 기금회'는 지난 2월 중국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될 당시 의료진을 지원하기 위해 1억 홍콩달러를 기부한 바 있다. 이밖에 방호복과 마스크, 보건용품 등 6400만 홍콩 달러 상당의 의료물품을 의료기관에 기부하기도 했다.

[신화사 = 뉴스핌 특약]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언스트앤영(Ernst & Young, EY)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의 해외 M&A 규모는 146억 달러(약 17조3600억원)로 전년동기대비 40% 감소했다.

◆ 상반기 중국 기업 해외 M&A 10년래 최저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그간 전세계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 기업들이 펼쳐온 공격적 인수합병(M&A) 움직임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언스트앤영(Ernst & Young, EY)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중국 해외투자개요'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의 해외 M&A 규모는 146억 달러(약 17조3600억원)로 전년동기대비 40% 감소했다. 이는 지난 10년래 가장 낮은 수치다. M&A 건수로는 248건으로 이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 줄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중국 전체 업종의 대외직접투자 규모는 549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4% 줄었다. 비금융업계의 대외직접투자 규모는 515억 달러로 4.3% 축소됐다.

상반기 중국 기업들은 주로 임대, 비즈니스 서비스, 제조업, 도매 및 소매, 광업 분야에 대한 투자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금액 면에서는 소비품, TMT(기술∙미디어∙통신), 금융서비스의 3대 업종이 전체 거래금액의 66%를 차지했다. 거래 건수 측면으로는 TMT, 금융서비스, 첨단제조기술, 운수업 등이 54%를 차지했다.

상반기 중국 기업이 M&A를 추진한 최다 지역은 아시아였고, 거래금액은 전년동기대비 31% 줄어든 총 70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유럽 지역에 대한 M&A는 눈에 띄게 감소해, 7년만에 처음으로 전체 M&A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에도 못 미쳤다.

다만, 보고서는 대외직접투자는 전체적으로 줄었으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관련 대외투자는 역성장을 기록, 동남아국가연합(ASEAN)에 대한 직접 투자 및 수출입 규모는 증가했다고 밝혔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