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重, 임금협상 여름휴가 이후로…노사간 입장차 '평행선'

기사등록 :2020-08-01 06:58

"해고자 재입사 고려"vs"전원 복직" 팽팽
"교섭·부분파업 언제까지?" 노조원들도 지쳤다
한영석 사장 "오직 미래 위해 노사 모두 한곳 바라봐야"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 노사 임금협상이 결국 8월 여름휴가 이후로 미뤄졌다. 노사간 입장 차가 커 휴가 이후에도 타결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 내부에서는 1년 넘게 지지부진한 협상과 부분파업을 이어가며 성과를 내지 못하자 집행부를 향한 원성이 커지고 있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사 임금협상은 오는 3일부터 시작되는 여름휴가 이후로 연기됐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달 23일 4시간 파업에 돌입한 현대중공업 노조. (제공=현대중공업 노동조합) 2020.07.31 syu@newspim.com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31일 내부 소식지인 인사저널을 통해 "회사는 임금 조정안에 대한 폭 넓은 양보는 물론 노조 요구사항도 명백한 불법 폭력행위를 제외한 사안에 대해서 모든 가능성을 열고 대화에 임했다"며 "하지만 노조는 대다수 사우들의 뜻과는 달리 여전히 기존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충돌로 인해 해고된 직원 4명은 동료 직원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단 구타를 하는 등 명백한 폭력행위로 해고됐다는 게 현대중공업의 입장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들 중 일부는 경중에 따라 재입사를 제안했으나, 노조는 무조건 4명의 복직을 요구하며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도 같은날 담화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수주 물량 급감 충격이 이미 시작됐으며 향후 그 영향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직 미래를 위해 노사 모두 한곳을 바라보고 함께 달려야 한다"고 노사 화합을 당부했다.

노조는 여름휴가 후 투쟁 강도를 더 높일 계획이다. 노조도 같은날 소식지를 내고 "유례없는 대규모 징계로 노사관계는 악화되고 있다"며 "이 모든 참상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정몽준, 정기선 세습경영에 치중하느라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서 재벌 총수일가의 배를 불리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17일 '해고자 재입사 고려' 카드를 제시하고 여름휴가 전 타결을 원했지만, 23일 열린 62번째 교섭이 결렬되면서 임금협상은 8월로 넘어가게 됐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5월 임금협상을 시작한 이래 1년 2개월간 62차례 교섭을 벌였으나 지금까지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5월 31일 회사 법인분할 과정에서 충돌로 해고, 감봉 조치된 조합원의 징계 철회를 놓고도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

임금협상이 해를 넘기고 파업이 반복되는 등 지지부진한 협상이 이어지자 노조 내부에서도 불만이 누적된 상태다. 집행부를 향한 원성도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올해에만 4번의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의 한 직원은 "오후 1~4시간 가량 진행되는 부분파업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휴가 후 총파업 등 강경하게 대응하던지, 사측과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던지 확실한 입장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임금협상이 지지부진한 사이 현대중공업 울타리를 벗어나 새 노조를 설립한 현대로보틱스는 성과급 선지급에 합의하며 대조된 모습을 보였다. 현대로보틱스 노조는 최근 사측과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약 관련 성과금 377% 선지급에 합의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임금협상이 장기화되면서 지난 6월 단일 노조를 설립해 지난 2017년부터 유지되던 '4사 1노조' 체계에서 벗어났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2017년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로 분할한 이후 '4사 1노조' 체계를 유지해 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모두가 바라던 휴가 전 임협 타결을 이뤄내지 못해 안타깝다"며 "휴가 후 모든 가능성을 열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