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종합2보] 7월 수출 428.3억달러 7.0%↓…42.7억달러 무역흑자

기사등록 :2020-08-01 10:22

바이오헬스 등 6개 품목 선전…코로나 이후 첫 한 자릿 수 감소
대미·중 수출 21개월만 동반 플러스…EU 수출 감소폭은 줄어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7월 수출이 전년대비 7.0% 감소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발생 후 처음으로 감소폭이 한 자릿 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조업일 수가 같은 가운데 중국과 미국 대상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됐다. 또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 감소폭이 10%대 초반까지 떨어지는 등 '코로나19' 여파에서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 따르면 7월 수출액은 428억3000만달러로 전년동월대비 7.0% 감소했다. 수입액은 385억6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1.9% 줄었다. 무역수지는 42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세 달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 '코로나19' 이후 첫 한 자릿 수 감소율…바이오헬스 등 6개 품목 선전

수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감소율이 3개월만에 20%대에서 10%대로 축소된데 이어 이번 달에는 처음으로 한 자릿 수 감소를 기록했다. 조업일 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7억달러를 넘어선 17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4월 16억5000만달러, 5월 16억2000달러, 6월 16억7000만달러였다.

무역수지는 42억7000만달러 흑자로 4월 적자 이후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고 흑자 규모도 지난달보다 6억4000만달러 늘었다. 15대 품목 중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등 6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은 품목이 플러스로 전환된 것이다.

나머지 9개의 품목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가운데 자동차(-4.2%)와 이차전지(-3.6%)는 한 자릿수대 감소하며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반면 석유제품은 저유가 영향으로 부진이 지속(-43.2%)됐다.

산업부는 "코로나19가 수출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친 4월 이후, 수출 감소율은 3개월 연속 개선되면서 한 자릿수대에 처음으로 진입하면서 과거의 수출 위기시 위기 초반 감소율이 악화되거나 등락을 반복했던 것에 비해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증가 품목은 4개가 최대지만 이번 달은 6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하며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 21개월만에 대미·중 수출 동시 플러스…EU 수출도 감소폭 축소

주요 수출대상국에 대한 수출을 살펴보면 대(對)중국 수출은 2개월 연속 증가세(9.6%→2.5%)를 이어갔다. 미국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8.3%→7.7%)에 성공했다. 대미국 수출 1위 품목인 자동차가 4개월만에 플로스로 전환된 것과 북미 데이터센터 반도체 수요가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수출입 컨테이너 [사진=블룸버그]

EU는 자동차 수출의 감소폭 개선과 바이오헬스·컴퓨터의 수출 호조 등으로 마이너스 20%까지 하락했던 감소율이 10%대 초반(-17.0%→-11.1%)까지 회복했다. 다만 아세안을 비롯한 그 외 지역은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미국·중국·유럽연합(EU) 등 주요 3대 시장으로의 수출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수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이 동시에 플러스가 된 것은 지난 2018년 10월 이후 21개월 만에 처음이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세계무역기구(WTO) 5월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10대 수출국 중 홍콩을 제외한 9개국의 수출이 감소한 가운데 미국·독일·프랑스 등은 30% 이상 하락하는 등 부진했다. 하지만 한국 수출은 3개월 연속 회복세를 보였다. 5월 기준 한국의 수출 순위는 지난해와 동일한 7위이고 교역 규모는 9위에서 8위로 1계단 상승했다.

성윤모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4월 이후부터 수출 감소율이 꾸준히 개선되면서 7월 들어서는 한 자릿 수대에 진입한 것은 의미가 있다"며 "15대 주요 품목 중 6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했고 반도체가 꾸준히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 한때 50% 이상 감소했던 자동차도 7월에는 한 자릿수대로 감소세가 완화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여기에 우리 수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 미국, EU로의 수출이 7월 들어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도 희망적"이라며 "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 추이와 전세계 경제성장과 교역시장의 위축 등을 볼 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우리 수출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한편, 수출활력 회복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