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코로나19] 광복절 집회 확진자 4명 추가…한달새 585명 확진

기사등록 :2020-09-16 15:00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광복절인 지난달 15일 서울도심에서 열렸던 집회와 관련해 한달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16일 정오 기준 지난 8월 15일 서울 도심 집회 관련 확진자가 4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집회 관련 확진자는 총 585명이 됐다. 집회 참가자 216명, 추가 전파 321명, 경찰 8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보수단체 회원들이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연 가운데 광화문 일대가 통제되고 있다. 2020.08.15 mironj19@newspim.com

◆ 불특정 다수 한 곳에 모여 구호 회치는 집회…감염 위험 크다

집회는 불특정 다수가 밀접접촉해 구호를 외치고 노래를 부르는 등 침방울 배출이 많은 활동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크다.

더불어 집회의 특성상 전국에서 참가자들이 한 곳에 모이기 때문에 추가 전파 위험도 높다. 광복절 도심집회는 14개 시도, 10여 개 시설에 추가 전파를 발생시켰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273명 확진됐다. 서울 126명, 경기 129명, 인천 18명 등이다. 비수도권에서는 3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가 96명으로 가장 많았다. 광주 87명, 경남 30명, 경북 25명, 울산 16명, 충남 15명, 충북 13명, 부산 13명, 대전 8명, 강원 5명, 전남 4명 순이다.

광복절 서울 집회에서 대규모 감염이 전국 각지로 번진 이후, 정부는 참석자가 10인 이상인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예고했지만, 정부는 10인 이상으로 신고하거나, 금지구역에서 집회하겠다고 신고한 87건에 대해 금지를 통고했다. 개천절에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는 불법행위로 판단하고 정부는 현장 검거로 맞서겠다는 입장이다.

집회에 참석하는 경우 감염병예방법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벌금이 부과된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정부는 집회 주최자뿐 아니라 참석자들에 대해서도 3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집시법은 불법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물리력을 동원해 직접 해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 주최자에게는 2년 이하 징역과 2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참가자들은 6개월 이하 징역과 50만원 이하 벌금의 처벌이 가능하다.

김강립 중앙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정부는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법행위자는 예외없이 엄중 수사할 것"이라며 "집회 참가자와 모두의 안전을 위해 집회 자제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 전국 곳곳서 번지는 집단감염

도심 집회 외에도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익산시 동익산결혼상담소에서 지난 14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 조사 중 4명이 추가 확진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5명(운영자 1명, 방문자 4명)이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계속해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마스크 수출·유통업체인 서울시 강남구 K보건산업 관련 7명이 추가 확진, 누적 확진자가 21명(종사자 9명, 방문자 1명, 가족 및 지인 11명)으로 늘었다.

서울시 송파구 우리교회 관련해선 1명이 추가 확진돼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한, 서울시 관악구 화장품 판매업소 에바다 관련해 1명이 추가 확진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7명(종사자 3명, 가족 및 지인 4명)이다.

경기도 고양시 정신요양시설 박애원 관련해서도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접촉자 조사 중 2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3명(종사자 3명)이다.

아울러 수도권 산악모임카페 관련, 접촉자 조사 중 4명이 추가 확진됐다. 현재 총 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이천시 주간보호센터와 관련해서는 접촉자 조사 중 2명이 추가 확진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0명(입소자 9명, 직원 3명, 입소자 가족 8명)이다.

경북 칠곡군 산양삼 사업설명회와 관련, 접촉자 조사 중 4명이 추가 확진된 사례도 있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1명이다. 방역 당국은 설명회에 참석한 34명이 부산과 대구 등 거주지역으로 돌아가 5~6명 단위의 소규모 모임에 추가 전파를 일으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