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금융CEO 장수시대]② 실적도 '우상향'..재임기간이 금융업 성숙도

기사등록 :2020-09-21 13:21

과거 '관치금융'…금융사 지배구조 안정 저해 대표적 요인
윤종규·김정태 취임 후 KB금융·하나금융 순이익 3배·4배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단기적 성과를 지양하고 중‧장기적 경영 전략을 도모한 CEO들의 노력은 고스란히 실적에 반영되고 있다. 유례없는 초저금리 시대와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기에도 국내 금융사들의 펀더멘탈은 굳건한 상태다.

펀더멘탈이 굳건한 기본 배경은 CEO의 연임 여부를 철저히 '성과'로 평가했기 때문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날로 복잡해지는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이겨내기 위해선 견고한 리더십이 필수라는 것이 글로벌 금융그룹의 공통적인 시각이다. 강력한 리더쉽을 토대로 최고경영자가 장기간 조직을 이끌어야만 '독보적인 성과'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낙하산 인사와 외부 입김 등 관치금융에 휘둘리게 될 경우 배는 산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치열해지는 글로벌 금융환경에서 최고경영자에게 전권을 주고 장기간 플랜을 짜도록 하는 것이 세계적 트렌드"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KB금융과 하나금융의 지난 2014년과 2019년의 순이익 변화 추이 그래프. 2020.09.21 rplkim@newspim.com

3연임에 성공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성과를 보면 안정된 지배구조는 고스란히 실적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장수 CEO의 등장으로 국내 금융업은 단기적 성과주의에서 중‧장기적 경영전략을 통한 외형 및 내실 확장을 이뤄낼 수 있게 됐다.

윤 회장은 2014년 11월 취임 이후 6년간 흐트러진 조직을 재정비해 KB금융을 리딩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시켰다. 그의 임기 중 KB금융의 외형과 실적은 꾸준히 성장해왔다.

2014년 1조4010억원 규모였던 KB금융의 순이익은 윤 회장 취임 후 불과 3년만에 3조3110억원으로 늘었다.

이후 지난해까지 3년 연속 3조원 클럽을 이어가며 신한금융과 '2강 구도'를 굳혔다. 2017년에는 무려 7년 만에 당기순이익과 시가총액에서 신한금융을 누르고 '리딩금융그룹' 지위를 회복한 점은 그의 주요 업적 중 하나로 평가된다.

비은행과 글로벌 부문에서 성공적인 인수합병(M&A)를 통해 수익 다변화에 성공한 점도 그의 안정적인 임기와 연관이 크다. 긴 호흡을 갖고 접근해야 하는 경영전략을 짤 수 있었던 점이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결국 지배구조 안정화가 금융사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불러온 것이다.

김정태 회장 역시 지난 9년간 강력한 리더쉽과 업무 추진력으로 하나금융의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었다. 먼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을 순조롭게 마무리한 점과 경영실적을 크게 개선한 점이 그의 대표적 성과다.

또한 인도네시아·중국 현지법인의 안정적인 통합과 성공적인 현지화를 통해 금융영토를 세계로 확장한 점도 김 회장이 장수 CEO라서 가능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비은행 인수합병(M&A) 추진 등 그룹 포트폴리오 강화로 미래 금융 역시 다각도로 준비할 수 있었다.

김 회장 취임 이후 지난 2014년 9798억원에 불과했던 하나금융의 순이익은 불과 4년 만에 두배 가량 늘어났다. 이후 3년 연속 '2조원 순이익'을 달성했다. 하나금융의 2019년 순이익은 2조4256억원에 달한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