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머스크, 테슬라 배터리데이 직전 김빼기? "대량 생산 2년 후에야"

기사등록 :2020-09-22 08:58

주요 관전 포인트는 배터리 기술 혁신
제휴사 관계 변화가 있을지도 주목 대상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22일(현지시간) '배터리 데이' 행사 전날 다소 김새는 발언을 해 주목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2020.03.10 [사진=블룸버그]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뉴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뉴욕증시 마감 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내일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서의 발표에 대한 중요한 참고. 이날 행사는 특히 세미·사이버트럭과 로드스터에 대한 장기 생산에 영향을 미치지만, 우리의 발표는 2022년까지 주요한 대량생산에 도달하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머스크는 테슬라가 파나소닉, LG화학, 중국의 CATL을 비롯해 "다른 파트너사들로부터 배터리 셀 구입량을 늘릴 의향이 있지만 공급업체들의 최대 생산속도에도 테슬라가 '직접 생산에 나서지 않는다면' 2022년부터 지대한 배터리 셀 부족을 겪을 것"이라고 언급해 배터리 셀 자체 생산 계획을 시사했다.

많은 전문가들은 머스크가 배터리 데이 행사에서 자사 전기차(EV) 배터리 성능 개선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CNBC뉴스는 회사가 행사에서 "적어도 새로운 종류의 배터리 셀 하나에 대한 세부정보를 공개할 것으로 보이며, 배터리 셀 자체 생산 착수 시기 등을 제시할 것 같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 공장 인근에 위치한 신제품 개발 연구소에 배터리 셀용 프로토타입 제조라인을 두고 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머스크 트윗에 약 4% 급락했다가 1.64% 반등, 449.39달러에 마감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전문가들이 테슬라의 핵심 기술은 완전히 새로운 배터리 제조 기법이나 혁명적인 구조와 같은 것이 아니라 얼마나 더 저렴하게 생산할 것인가에 있다고 본다면서, 이번 배터리데이에서 테슬라가 발표할 내용에 대해서는 비용을 얼마나 낮추었는지가 주요 관전 포인트로 부상한다고 전했다.

10년 전 미국 에너지부는 배터리팩 1킬로와트 당 평균 비용을 1000달러에서 100달러까지 10배 정도 줄이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렇게 하면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용이 같은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이번 배터리데이에서 이러한 목표를 달성했다고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테슬라가 2025년까지 킬로와트당 80달러 수준까지 비용을 떨어뜨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현재 킬로그램당 250와트시 에너지밀도를 달성한 테슬라는 2025년까지 400와트시의 밀도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맥스웰테크놀로지를 인수한 테슬라가 현재 전극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려 드라이전극 기술을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또 앞서 테슬라가 2~3년 내에 코발트 프리 배터리 상용화를 언급한 만큼, 코발트 사용을 줄이거나 제거하는 기술에 대해 발표하거나 실리콘 전극 기술을 내놓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그 외에도 배터리 생산 제휴업체들 관계에 대해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에 포함된다. 새롭게 건설하는 독일과 미국 배터리공장 그리고 전력설비업체 공급시장 등에 어떤 제휴 관계를 수립할 것인지도 주목된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