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다시 불붙은 BTS 병역특례 논란...노웅래 "모두 총 들어야 하는 건 아냐"

기사등록 :2020-10-05 15:10

與 최고위서 "이제는 진지하게 논의할 떄 됐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대표적인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일부 멤버의 군 입대로 인한 활동 정지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5일 공식적으로 병역 특례를 언급했다. 

노 최고위원은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10년간 60조원, 올해 한해 약 6조원의 경제효과, 대기업 현대자동차의 이야기가 아니라 한류스타 방탄소년단 BTS의 경제효과"라며 "이제 BTS 병역특례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노 최고위원은 "신성한 국방의 의무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주어진 사명이지만, 모두가 반드시 총을 들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과학기술이 미래를 책임질 국가기간산업이기에 예외를 둔다면 한류야말로 미래 국가전략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leehs@newspim.com

그는 "예술·체육 분야가 문화 창달과 국위선양이라는 측면에서 혜택을 받는다면 BTS야말로 당사자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객관성, 공정성이 우려된다면 여러 전문가로 이루어진 문화·예술 공적 심의위원회를 꾸려서 판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또 "해외에 독도 홍보와 같은 국가적 홍보에 일정 기간 무보수로 참여시킴으로써 그 가치를 더 잘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며 "자랑스러운 청년들이 국익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우리 모두 함께 논의할 때"라고 공식화했다.

BTS 멤버 중 최연장자인 1992년 '진'은 현행 병역법 상이라면 내년 말까지는 무조건 입대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상당기간 동안 BTS 완전체를 접할 수 없다. 이같은 상황에서 청와대 청원 등을 통해 BTS 병역 면제에 대한 요구가 올라오고 있다. 

BTS 멤버들은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겠다고 하고 있지만, 최근 BTS가 한국 가수 최초로 미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1위를 기록하면서 병역 면제 논란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 청원 뿐 아니라 국회에서도 관련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위 선양에 현저한 공이 있다고 추천한 사람에 대해 징집을 연기할 수 있도록 한 병역볍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다만 병역 문제는 한국사회에서 민감한 영역인데다 BTS의 면제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국방부는 일단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먼저라는 신중한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후 본격적인 논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