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므누신 "대선 전 부양안 협상 타결 어려울 것"

기사등록 :2020-10-15 04:38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의회와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 협상이 내달 3일 대선일 전까지 타결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여전히 양측이 부양안의 세부사항에서 입장차가 크다는 게 므누신 장관의 설명이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밀컨 연구소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므누신 장관은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과 코로나19 추가 부양안을 논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공화당은 1조8000억 달러까지 부양책 규모를 늘릴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펠로시 의장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지도부는 2조2000억 달러 규모의 부양안을 주장하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현시점에서 대선 전에 일을 이뤄내고 그것을 기반으로 정책을 실행하는 것은 우리의 현재 상태와 세부사항의 수준을 볼 때 어렵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쟁점과 관련해 계속해서 일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0년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미국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펠로시 의장의 보좌진인 드루 핸밀은 이날 므누신 장관과 펠로시 의장의 대화가 건설적이었지만 트럼프 정부에 국가 전략적 검사 계획이 결여돼 있다는 사실이 커다란 이견으로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핸밀은 트위터를 통해 "지날 주말 보낸 제안에 대한 응답으로 양측은 표현을 분명히 하는 데 시간을 보냈고 이것은 긍정적이었다"면서 펠로시 의장과 므누신 장관이 약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과 펠로시 의장은 내일(15일) 또다시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며 실무자들 역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므누신 장관은 펠로시 의장의 타협 없는 접근방식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아직 지난 코로나바이러스 부양 패키지에 남아있는 3000억 달러의 재원이 있으며 의회에서 즉각 이를 다른 목적에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치 매코널(공화·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내주 상원이 5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민주당은 비슷한 부양안의 처리를 막았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