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정의선 시대' 현대차그룹…계열사들, 수소경제 실현 역량 '총동원'

기사등록 :2020-10-15 14:24

현대제철, 수소 생산량 10배 이상 확충..2500억 투자
현대글로비스, 공급말 플랫폼 구축..수소값 20% 인하
현대로템, 수소 충전소 핵심 기술 확보..인파라 구축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의선 시대'를 맞이한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해 계열사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수소 생산능력을 지금보다 10배 이상 늘리고, 현대글로비스가 자체 개발 중인 '수소 공급망 관리 최적화 플랫폼'으로 수소 유통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로템은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과 함께 수소전기트램 생산에 나선다.

15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12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현대차,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 등 민·관은 지난 12일 충남 당진제철소 수소공장 인근 하이넷 출하센터 부지에서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다가오는 수소 시대를 대비해 출하센터 구축을 계기로 수소 유통이 더욱 원활히 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하자는 것이 MOU의 골자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과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당진 수소출하센터 착공식 (제공=현대제철) 2020.10.15 syu@newspim.com

먼저 현대제철은 당진공장의 수소 생산량을 연간 3500톤에서 향후 최대 3만7200톤까지 10배 가량 확대한다. 이를 위해 세부 프로젝트를 구체적으로 검토 중이며, 생산·운송·판매 등 각 서플라이체인 마다 각각의 사업자들과 협력해 상생하는 사업 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운용하는 대규모 중장비, 수송용 트럭, 업무용 차량을 수소연료전지차량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나아가 사업파트너와의 거래에 사용되는 다양한 수송차량에 대한 수소연료전지차량으로의 전환에도 힘을 모아 시너지를 발휘한다는 계획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향후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에 대비해 최대 2500억원의 추가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며 "제철소 부생가스와 폐열을 활용해 약 18만대의 수소전기차를 운영할 수 있는 수소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체 개발 중인 '수소 공급망 관리 최적화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수소 운송은 통합된 시스템이 없어 수소 생산과 운송, 소비 각 단계의 정보들이 연계되지 않아 수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고 더불어 불필요한 운송비도 소요됐다.

현대글로비스의 플랫폼을 이용하면 충전소의 수소 잔량, 튜브트레일러 운영현황, 일일 수소 출하량 등과 같이 각 과정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는 물류비용 감소로 이어져 수소 충전 단가를 지금보다 20%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당진에서 약 150㎞ 반경 내 충전소를 대상으로 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향후 물류 커버리지를 전국으로 넓혀 권역별 공급망을 촘촘히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당진과 같은 수소 생산처를 국내 곳곳에서 발굴하고 다수 충전소를 확충해 연결시켜 최적의 운송 노선을 구축, 물류 효율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당진 현대제철소에서 생산된 수소를 수도권과 충청권에 위치한 하이넷 수소충전소에 실어 나르기 위해 수소 전용 이송 특수 차량인 '튜브트레일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1회 최대 340kg 운송이 가능한 차량이다. 세부적인 투입 규모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차량도 단계적으로 수소 트럭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수소경제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선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갖추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소경제 선진국으로서 확고한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갖춘 경쟁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 12일 충남 당진 현대제철 수소공장에서 열린 수소출하센터 착공식에서 하이넷(HyNet), 현대제철,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SPG가 '수소차용 수소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제공=현대글로비스) 2020.10.15 syu@newspim.com

현대로템은 수소충전 설비공급 사업을 진행 중이다. 천연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인 수소리포머의 원천기술을 확보해 수소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설계, 구매, 시공에 이르는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산업부와 강원도에서 사업을 수주해 내년까지 충북 충주와 강원 삼척에 각각 수소리포머를 설치할 계획이다. 생산된 수소는 수소버스 등의 충전뿐만 아니라 지역 내 수소 활용처에 수소를 공급하는 역할에 활용된다.

현대로템은 정부의 수소차 및 수소에너지 보급과 연계해 도심지와 고속도로 휴게소 거점 등에 수소충전설비와 수소리포머를 공급해 2022년까지 1100억원, 이어 2025년까지 350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수소전기트램도 개발 중인 현대로템은 내년까지 성능시험 플랫폼 차량 제작을 완료할 계획이다. 수소 충전소와 함께 울산시에 패키기로 공급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수소충전소, 수소전기트램과 같이 현대자동차와 협업을 통한 신사업 진출로 경쟁력 있는 기술과 제품을 확보해 사업 다각화를 이루고 미래 신사업의 장기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