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차·SKT 참전하고 쏘카까지 귀환…술렁이는 모빌리티 시장

기사등록 :2020-10-17 08:21

SK텔레콤, 우버와 'T맵' 키워 모빌리티 시장 공략
현대차, 포티투닷과 도심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쏘카도 타다금지법 아픔 딛고 가맹택시 시장 진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현대차와 SK텔레콤 등 굵직한 대기업들이 차량 호출 플랫폼 사업에 속속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또 하나의 신흥강자 쏘카까지 귀환을 선언, 택시 호출 서비스 시장이 춘추전국 시대에 돌입했다.

타다의 퇴출 이후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해 온 카카오로서는 강력한 경쟁사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됐다.

특히 SK텔레콤과 카카오는 과거 메신저와 음원플랫폼 시장, 내비게이션 시장에서 자웅을 겨뤘던 관계로 이번 모빌리티 시장에서 또 한 번 혈전을 치르게 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T맵 플랫폼, T맵 택시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세울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T 모빌리티 혁신 구조도 [자료=SKT] 2020.10.16 nanana@newspim.com

이 회사는 세계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우버 테크놀로지(Uber)'와 내년 상반기 중 조인트벤처(합작상)를 출범시키고 택시호출중개·가맹택시 사업을 추진한다.

우버는 조인트벤처에 1억달러(약 1150억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000만달러(약 57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1억5000만달러(약 1725억원)를 상회한다.

현재 택시앱 시장은 크게 승객과 택시기사를 연결해주는 '택시호출 중개서비스'와 법인·개인택시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가맹택시' 시장으로 양분됐다.

카카오와 SK텔레콤은 두 시장 모두에서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택시호출 중개서비스 시장에서는 카카오T의 시장 점유율이 90%에 육박하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국민SNS'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 SK텔레콤도 T맵 택시를 선보이며 추격을 펼치고 있지만 아직 격차가 상당하다.

지난해 6월 기준 모바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 분석에 따르면 카카오T 월 결제액은 3409억원으로 T맵 택시 455억원을 크게 앞섰다.

하지만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와 플랫폼 기술 그리고 우버의 운영 노하우가 결합할 경우 시장 파괴력이 상당할 전망이다.

우버 차량 [사진=로이터 뉴스핌]

SK텔레콤과 우버의 JV는 티맵모빌리티가 가진 T맵 택시 드라이버, 지도·차량 통행 분석 기술과 우버의 운영 경험, 플랫폼 기술을 합쳐 소비자 편의를 높인 택시 호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다른 모빌리티 시장인 '가맹택시' 시장 역시 카카오가 우위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10여개의 중소 스타트업이 빈틈을 파고들고 있다.

가맹택시는 가맹사업자가 개인·법인택시를 가맹점으로 모아 규격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방식을 말한다. 택시면허를 살 필요가 없어 '타다금지법'으로 불린 여객자동차법 개정안이 지난 3월 통과된 이후 우후죽순 늘어나는 추세다.

카카오의 카카오T 블루와 KST모빌리티의 마카롱 택시가 각각 1만대 가량을 운행 중이다.

그 외 합승 서비스를 들고 나온 '반반택시'와 현대차의 투자를 받은 포티투닷 등이 본격적인 사업 진출을 준비 중이다.

특히 현대차는 포티투닷과 함께 다양한 자율주행 이동수단을 하나로 통합해 차량호출·공유, 자율주행 택시, 스마트 물류·음식 배달 등을 아우르는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을 만든다는 '빅피처'를 발표한 바 있다.

쏘카도 '타다 라이트'로 가맹택시 시장에 연내 진출할 예정이다. 쏘카는 에스지프라이빗에쿼티(SG PE)와 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각각 500억, 100억씩 총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토종 기업으로서는 12번째로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기업)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가맹택시 서비스 '카카오T블루' 출시 1주년을 맞아 이용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이 긍정적 경험을 했다고 나타났다고 밝혔다. [제공=카카오] 2020.09.22 yoonge93@newspim.com

SK텔레콤과 우버의 동맹에 쏘카까지 도전장을 내밀면서 택시를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시장의 지각변동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버는 과거 일반 승용차를 이용한 우버X 차량 공유 서비스를 한국에서 시도하다가 2년 만인 어떻게 위법 판정을 받으며 철수한 바 있다. 쏘카 역시 타다금지법으로 '불법' 딱지를 받고 렌터카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했다.

양사 패자부활전의 승자가 이 구역 최강자인 카카오와 왕좌의 자리를 두고 최종 결전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SK텔레콤은 단순히 택시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서 신규로 설립되는 회사를 통해 렌터카, 차량공유, 택시, 단거리 이동수단(전동킥보드, 자전거 등), 대리운전, 주차 서비스 등을 묶어 제공할 예정이어서 카카오와 거의 전 분야에서 맞붙을 전망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2개의 회사를 설립해, 하나는 우버와 같이 택시호출 서비스(가맹택시)를 제공하고 또 다른 회사는 T맵이라는 우리 솔루션을 연구해 신규 사업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