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아반떼보다 싼 제타…2000만~3000만원대 수입차 경쟁 '후끈'

기사등록 :2020-10-18 09:36

폭스바겐 '제타' 최대 660만원 낮춰 준중형차 시장 공략
토요타 프리우스·미니 쿠퍼·르노 캡처 등 경쟁 예상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폭스바겐이 2000만원대 준중형급 세단 '제타'를 출시하며 첫차 구매자들을 직접 겨냥하고 나섰다.

폭스바겐 제타는 토요타 프리우스,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등 3000만원대 수입차와 함께 가성비 모델로 수입차 시장을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준중형급 수입차 시장은 현대자동차의 아반떼, 르노 캡처 등 국산차 브랜드와도 경쟁할 것으로 보여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이 지난 15일 공개한 7세대 제타는 2000만원대 가격에 독일차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수입차라는 점에서 눈길을 모은다. 제타의 가격은 ▲프리미엄 2714만9000원, ▲프레스티지 2951만6000원이다. 6세대 대비 각각 660만원, 400만원 낮다. 2000만원대 제타는 이번이 처음이다.

프리미엄 모델을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으로 구매하면 최대 14% 할인이 적용돼 23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풀옵션 사양의 아반떼(2779만원)보다 낮은 가격이다.

제타는 1979년 출시 이후 전 세계에서 175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기록을 보유한 베스트셀러다. 7세대 제타는 MQB(가로배치 엔진용 생산모듈) 플랫폼이 적용된 완전변경 모델이다. 6세대 대비 전장은 40mm, 전폭은 20mm, 휠베이스(축간거리)는 36mm 늘어난 반면 전고는 20mm 줄어 전작보다 길고 날렵해졌다.

폭스바겐은 제타 출시를 계기로 '수입차의 시장의 대중화'를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무엇보다 가격 측면에서 진입장벽을 대폭 낮춰 국산차 비중이 높은 소형차 시장을 직접 공략한다는 목표다. 국산차 대비 프리미엄을 강조했던 전략을 대폭 수정해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데 힘을 쏟겠다는 취지다.

7세대 신형 제타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실제로 폭스바겐은 올 들어 누적 1만대를 돌파하며 판매 회복에 시동을 걸고 있다. 누적 판매 8039대를 돌파한 티구안에 이어 제타를 통해 판매 회복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디젤게이트' 이전 연 판매 최고 실적인 3만6000여대 수준에 이르기 위해서는 티구안 외에 인기 모델이 필요한 상황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부문 사장은 1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캠핑 인 더 시티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제타는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열겠다는 폭스바겐코리아의 의지를 가장 강력히 반영한 모델"이라며 "한국 소비자들이 첫 차로 수입 세단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제타 출시를 계기로 소형 수입차 시장 내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 프리우스 [사진=도요타코리아]

수입 소형 세단 가운데 토요타 프리우스는 3000만원 초반대에 하이브리드차(HEV)를 소유할 수 있는 선택지다. 지난해 6월 출시된 '뉴 프리우스'는 도요타의 새로운 TNGA(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 플랫폼을 바탕으로 '클린 앤 센슈얼(Clean & Sensual)' 디자인 콘셉트를 추가해 깔끔한 외관이 특징이다. 공인연비는 복합 22.4㎞/ℓ, 도심 23.3㎞/ℓ, 고속도로 21.5㎞/ℓ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68g/㎞로 더 개선됐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 3397만원이다.

3도어 해치백의 미니 쿠퍼는 미니(MINI) 브랜드의 기본 모델로 가솔린 엔진의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2.4kg∙m이며,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8초에 도달한다. 안전최고속도는 210km/h이다. 연비는 복합연비 12.3㎞/ℓ, 고속연비 14.4㎞/ℓ, 도심연비 11.0㎞/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36g/km이다. 가격은 3230만원이다.

MINI 해치백 쿠퍼 [사진=MINI 코리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르노 캡처는 프랑스에서 연구개발 후 스페인에서 생산돼 수입되는 차량이다. 2013년 유럽시장에서 첫 번을 보인 뒤 70여개 국가에서 150만대 이상 판매됐고,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 연속 유럽 콤팩트 SUV 시장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의 대표 모델 중 하나다.

캡처는 QM3의 2세대 완전 변경 모델로, 이전 세대보다 전장과 전폭이 늘어나 전장 4230mm, 전폭 1800mm, 전고 1580mm, 축거 2,640mm의 넉넉한 차체 크기가 특징이다. 트림별 가격은 1.5 dCi 디젤 모델 젠(ZEN) 2413만원, 인텐스(INTENS) 2662만원, TCe 260 가솔린 모델, 인텐스 2465만원, 에디션 파리가 2748만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폭스바겐이 국산차 수준의 가격대를 선보이면서 판매 성적에 관심이 커졌다"며 "수입차 업계가 소형차 시장으로 저변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르노 캡처 [사진=르노삼성자동차]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