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트럼프, "피의 숙청" 경고한 공화당 상원의원에게 "골칫거리"

기사등록 :2020-10-18 03:24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내달 대선에서 '공화당에 대한 피의 숙청'(Republican Blood Bath)을 경고한 벤 새스(공화·네브래스카) 상원의원을 강하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새스 의원에 대해 "53명의 공화당 상원의원 중 가장 능력이 없는 사람이며 위대해지는 데 필요한 것이 없는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리틀 벤은 공화당에 골칫거리이고 위대한 네브래스카주의 수치"라고 덧붙였다.

새스 의원은 지난 14일 네브래스카 주민들과 전화 타운홀 행사를 하고 "나는 지금 상원에서 공화당에 대한 피의 숙청 가능성을 보고 있고 그것이 내가 트럼프 편에 서지 않는 이유"라면서 "그것이 내가 그의 재선 위원회에 들어가지 않고 그를 위해 선거 운동을 하지 않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벤 새스 상원의원.[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0.18 mj72284@newspim.com

당시 타운홀 행사에서 새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을 무시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에 대한 대응도 적절치 않았다고 비난했다.

또 새스 의원은 "그는 독재자들의 엉덩이에 입을 맞추고 현재 위구르족이 시진핑의 강제 수용소에 있다는 사실을 무시한다"면서 "그는 홍콩인들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새스 의원은 "그는 비공개적으로 복음주의자들을 놀리고 그의 가족은 대통령직을 사업 기회처럼 여겼으며 그는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시시덕거렸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고 민주당이 상·하원의 지배력을 갖는 이른바 '블루웨이브'(Blue Wave)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전날 일부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서서히 거리를 두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미치 매코널(공화·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부양안 규모를 늘리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분명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지난주 마사 맥샐리(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냐는 질문에 "나는 애리조나를 위해 싸우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답변을 피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