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北 선전매체 "김현종, 미국에 핵연료 구매 구걸…위험천만 망동"

기사등록 :2020-10-18 11:09

"주한미군 생화학 물질 반입 용납 못할 범죄행위"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가 18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달 미국 방문에서 미국 측에 핵연료 구매 의사를 전했다며 "핵동력 잠수함 운용에 필요한 핵연료를 팔아달라고 구걸했다"고 비판했다.

메아리는 이날 '제 처지나 알고 덤벼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지역의 긴장 고조와 군비경쟁을 초래하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alwaysame@newspim.com

매체는 "남조선이 핵동력 잠수함개발을 구실로 핵연료구입에 돌아치는 것이야말로 칼날 위에 올라서서 뜀뛰기를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초보적인 자위권마저 미국에 내맡긴 허수아비들이 핵전략 잠수함 보유라는 용꿈을 꾸며 함부로 핵에 손을 대려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차장은 지난달 16∼20일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국방부, 에너지부, 상무부 등 미 정부 관계자들과 싱크탱크 인사 등을 면담하고, 한미 간 주요 현안 및 역내 정세 등을 협의했다.

이와 관련 일부 언론은 김 차장이 미국 방문 기간, 미국에 한국의 핵잠수함 개발 계획을 설명하고 핵연료를 공급받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미국이 난색을 보였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사실을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만 내놨다.

북한의 또 다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주한미군이 2017∼19년 생화학 물질을 3차례 국내에 반입한 것이 드러난 것을 언급하며 "용납 못 할 반인륜적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우방으로, 보호자로, 혈맹으로 자처하는 미국의 본색은 바로 이렇다"라면서 "미국이야말로 남조선 인민들에게 불행과 재앙을 몰아오는 화근이고 우리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장본인"이라고 힐난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