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태년 "文·바이든 통화, 김대중·클린턴 이을 '민주당 파트너십' 기대"

기사등록 :2020-11-12 10:43

北에는 "정권 교체기 틈타 오판에 의한 도발 자제하길"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선거 당선인의 통화를 두고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귀중한 대화가 오갔을 것"이라며 "20여년만에 복원된 한미 양국 민주당 파트너십이 한반도 평화, 경제, 기후위기에서 획기적 성과를 달성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김대중·클린턴 파트너십은 역사적인 첫 남북 정상회담, 6.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햇볕정책의 동력이 됐다"며 "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도 새로운 동북아협력 질서를 구축하는데 있어 김대중·클린턴 만큼 훌륭한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미 정권 교체기간 동안 북한의 협력을 촉구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 행정부 정권 교체기를 틈타 오판에 의한 도발을 자제해주길 강력히 권고한다"며 "인도적 협력과 대화의 시작으로 남북 관계는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일부의 보건·의료 협력제안에 즉각 호응해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12 leehs@newspim.com

한편 김 원내대표는 불량 레미콘 업자가 무더기로 검거된 것과 관련,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레미콘과 건설회사 비리 합작은 건물 입주민 피해로, 국민의 안전에 직결된다"며 "이것이 생활적폐다. 민주당은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생활적폐를 퇴출하기 위해 제도개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량 레미콘을 공급하면 공장 인증 취소하는 것을 검토하겠다"라며 "사용 업체에 대한 형사처벌을 강화하는 건설진흥법 개정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 10일 불량 레미콘 124만㎡(레미콘차량 20만대 분량), 900억원 상당을 수도권 건설현장에 납품한 레미콘공급업체, 프로그램 개발업체, 건설사 등의 임직원 33명과 뒷돈을 받고 납품을 묵인한 9개 건설사 관리자 9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 불량 레미콘은 아파트, 오피스텔, 관공서, 공장 신축, 도로 공사 현장 422곳에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