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화이자 "백신 임상 최종결과 95% 효과...수일내 승인 신청"

기사등록 :2020-11-18 21:11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95%의 감염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화이자는 지난주 최종단계 임상시험 예비 결과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에 최종 결과를 이같이 발표하고, 2개월 간의 안전성 데이터도 충족한 만큼 수일 내로 미국 당국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화이자는 백신 효과가 연령과 인종에 상관없이 고르게 나타났고 심각한 부작용도 없어 즉각 전 세계에서 광범위한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의 예방 효과도 94%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 최종 임상에서 4만3000명의 자원자 중 17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이 중 8명만이 백신을 접종받은 실험군에 속했다. 나머지 162명은 위약을 접종받은 대조군 피험자였다.

또 감염자 가운데 중증으로 발전한 피험자는 총 10명으로, 이 중 1명만이 실험군 피험자였다.

부작용은 대부분 미미했으며 단기에 그쳤다. 백신을 접종받은 피험자 중 2% 이상에게서 나타난 유일한 심각한 부작용은 피로감으로, 2차 접종 후 3.8%의 피험자에게서 증상이 나타났다.

화이자는 올해 5000만회분의 백신을 생산해 총 2500만명에게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에는 생산량을 최대 13억회분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