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SK인천석유화학, 친환경 혁신기술로 'ESG 경영' 강화

기사등록 :2020-12-23 09:56

업계 최초 '친환경 탱크 클리닝' 기술 개발...지능형 하폐수 처리솔루션 도입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인천석유화학이 친환경 탱크 클리닝,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등 혁신기술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정유·석유화학 공장의 유류 저장 시설은 제품 품질 저하 및 부식 방지를 위해 주기적으로 탱크 내부의 슬러지(침전물)를 제거한다. 슬러지를 탱크 밖으로 반출해 기름과 물, 폐기물로 분리하는데 기름과 폐기물이 뒤섞인 혼합 폐기물과 냄새가 많이나는 단점이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버려지는 폐기물은 획기적으로 저감하고 원유 회수 및 재활용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친환경 탱크 클리닝 기술'을 국내 석유화학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사진=SK인천석유화학] 2020.12.23 yunyun@newspim.com

이 기술의 적용을 통해 슬러지에서 회수되는 원유의 양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늘리고 일부 폐기물은 재생 연료유로 전환해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등 경제적 가치 창출이 기대된다. 폐기물 발생량은 약 70% 정도 줄고 전 과정이 탱크 내에서 진행돼 냄새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친환경 탱크 클리닝 기술은 폐기물의 저감을 통한 환경분야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동시에 원유를 최대한 재활용해 경제적 가치도 만들어내는 ESG 경영의 대표 사례"라며 "앞으로 다양한 유종 및 석유제품들로 점차 확대 적용해나갈 것"이라 말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석유화학 공장에서 발생하는 하폐수에 대해서도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도입했다.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은 지난해 SK인천석유화학과 국내 대학이 산학협력을 통해 업계 최초로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 등 최신 기술이 접목된 친환경 하∙폐수 처리 신기술이다.

이 기술은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 ▲하∙폐수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 등 하∙폐수의 유입부터 방류까지 전체 처리 과정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 되고, 에너지 비용도 약 10~15% 정도 절감 될 것으로 예상된다.

SK인천석유화학은 해당 기술의 상용화를 검증하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인천환경공단 가좌사업소를 대상으로 운전 현황 분석 등 실증 사업을 완료하고 전 공정의 처리 효율 개선 모델 개발을 위한 연구 용역을 지난 8월부터 착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공공하수처리장의 지능화 시스템 구축 등 친환경 사업 모델로 만들어 가기로 했다.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친환경 혁신 기술을 계속 확보하여 환경 문제 해결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친환경 신성장 사업을 개발하여 그린밸런스 2030을 강력하게 실천함으로써 ESG 경영을 완성해 석유화학 산업의 ESG 모델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