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주호영 "블랙리스트 작성·부정 채용 혐의로 변창흠 형사 고발"

기사등록 :2020-12-28 11:06

더불어민주당, 28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강행 예고
김종인 "與 사법부 공격 지나쳐...김명수, 법원 입장 밝혀야"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8일 "블랙리스트 작성 및 특별 채용, 부정 채용 혐의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날 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단독으로 강행 채택할 것으로 관측되는 상황에서 법적으로 부적격 사실을 입증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28 leehs@newspim.com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 국토위원들과 정의당까지도 변창흠은 부적격으로, 보고서가 채택돼서는 안 된다고 밝힌바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온갖 비상식적 망언에 더해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지인 특혜 채용 의혹 등 (부적격 사유가) 한두 가지가 아니다"며 "23차례 부동산 정책 실패를 고쳐야 하는 후보자가 오히려 정책 방향을 강화하는 입장을 갖고 있어서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직을 중지시킨 법원에 대한 공세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입장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윤석열 총장 정직 처분 집행정지가 법원에 받아들여지며 상당히 정치적으로 듣기 어려운 얘기들이 많이 튀어 나온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는 얘기를 하는 반면, 집권여당의 일부 의원들이 지나친 언사를 표출해 국민들은 매우 불안하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국가 기본이 되는 사법부 독립을 지켜나가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야 한다"며 "사법부 판단에 대해 여당 일부 사람들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소리를 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반을 무너트리려는 시도"라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치권 인사들이 지나친 언사를 삼가해 주시면 좋겠다"며 "그리고 사법부가 정치권으로부터 공격받는데도 모르쇠 하는데 사법부 보호를 위해 대법원장은 분명한 입장을 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