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ESG 경영시대]④ NH농협금융 "농협 특수성을 살린 ESG 인증 목표"

기사등록 :2021-01-04 06:30

농협금융 1월 ESG 전담팀 통해 인프라 구축
"환경책임투자전문 금융사", 녹색금융에 초점
농협은행, 이사회 내 ESG추진위원회 신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농협금융지주는 1월 중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조직 출범과 함께 빠르게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농업사회의 커넥션과 그간의 사회공헌 활동을 기반으로 타 지주와 ESG 전략에 있어 차별화를 두겠다는 전략이다.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해 10월부터 김형신 사업전략 부사장을 필두로 지주, 계열사의 실무진 12명과 컨설팅사 6명 직원으로 구성된 ESG 합동 테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준비해왔다. 

[CI=NH농협금융지주]

이번 전담 조직을 통해 농협금융만의 ESG 경영인프라 구축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농협금융은 "이번 컨설팅을 통해 그룹 전반적인 ESG경영체계와 투자프로세스, 대응 관리체계 등 농협금융의 특수성을 감안한 포괄적인 ESG경영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이 내세운 차별화 포인트는 그간 농촌에 대한 금융지원과 사회공헌 활동을 기반으로 쌓인 환경에 대한 높은 이해도로 볼 수 있다. 금융지주 최초로 환경부와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성과 역시 이같은 배경이 작용한 덕분이다. 당시 김광수 전 회장은 "농협금융이 사회공헌 금융기관이자 환경책임투자 전문 금융사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농협의 맡은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 1월부터 임기를 시작하는 손병환 신임 농협금융 회장도 친환경 금융에 대한 높은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작년 8월 농협은행장을 지내고 있던 그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동참 의사를 밝히며 "최근 사회 전반적으로 녹색금융의 중요성이 많이 강조되고 있다. 농협은행은 그린뉴딜 사업에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견고한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농협금융은 블룸버그와 모간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등 글로벌 ESG인증에도 차근차근 도전할 예정이다. 인증 획득을 주도하는 농협은행은 신년 첫 성과로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ISO 14001 환경경영체제 국제표준 인증을 획득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최근들어 금융권에서 ESG가 중장기 전략의 핵심으로 떠오르면서 대내외 인증은 시장참가자들로 하여금 신뢰를 얻고 투자를 받을 수 있는 주요 기준이 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주요 계열사인 농협은행은 이사회 내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함으로써 전담 회의체를 따로 마련할 예정이다. 앞서 작년 9월엔 녹생금융 사업단을 설립하기도 했다. 사업단 산하엔 녹색금융과 ESG 등 두 개의 팀을 뒀다. 녹색금융팀은 그린뉴딜 관련 사업을 총괄 대응하고 관련 여수신 상품과 신사업 발굴하며, ESG팀은 사회적 기업 금융지원과 ESG 실적 관리 및 대외 인증 추진을 맡기로 했다. 

농협금융은 아직 이사회 내 ESG회의체를 따로 구성할지에 대해 '미정'이라고 입장을 내놨지만 경쟁 지주사들이 앞다퉈 관련 회의체를 구성하고 있다는 점을 미루어 볼 때 검토할 여지가 크다. KB금융은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조직해 경영에 반영하고 있으며, 신한금융 역시 '사회책임경영위원회'를 이사회에 두고 있다. 우리금융과 하나금융은 이사회 내에는 아니지만 회장 직속의 협의체를 두고 ESG 관련 전략을 논의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ESG 경영의 중요성은 점점 더 강조되고 있다. 특히 올해 정부가 주도하는 한국판 뉴딜의 한 축으로 그린뉴딜이 각광받으면서 정책적 뒷받침도 ESG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요소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꾸준히 ESG 차원에서 농촌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고 다른 경쟁사에 비해 늦은 만큼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체계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