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미성년 남성도 성적 대상화, 알페스 이용자 처벌하라" 靑 청원 10만 돌파

기사등록 :2021-01-12 11:28

"알페스 이용자들, '아이돌 소비 문화'라며 후안무치한 태도"
"강력 처벌하고 알페스 콘텐츠 유통되는 SNS 규제해 달라"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남성들을 성적 대상화한 콘텐츠를 소비하는 문화, 이른바 '알페스'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된 지 하루만에 10만명이 넘는 국민의 동의를 받았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미성년 남자 아이돌을 성적 노리개로 삼는 '알페스' 이용자들을 강력히 처벌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이날 오전 기준 10만 396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은 내달 10일까지로, 기간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갈무리]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일부 온라인상에서는 남성들을 동성애 소설의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성적 대상화하는 알페스 콘텐츠가 성행하고 있다. 미성년 남자 아이돌 등 유명 연예인부터, 심지어는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가까지 알페스 콘텐츠의 대상이 되고 있어서 사회적 논란으로 비화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원인은 "평균 연령대가 어린 아이돌이란 직업군 특성 상, 알페스 피해자의 상당수는 아직 미성년자이거나 갓 사회초년생이 된 아이들"이라며 "아직 가치관 형성도 덜된 이들이 이토록 잔인한 성폭력 문화에 노출돼 받을 혼란과 고통이 감히 짐작도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데도 알페스 이용자들은 자신들의 행동이 범죄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우리들이 계속 아이돌을 소비해주기에 아이돌 시장이 유지되는 것이다. 그러니 소속사도 우리를 고소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후안무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는 지난 날 n번방을 떠오르게 한다"며 "알페스는 이미 그 이용자가 수만에서 수십만에 이를 정도로 트위터 이용자 전반에 만연하게 퍼진 문화인데, 이러한 범죄문화를 지적하고 폭로한 한 래퍼는 트위터에서 수천 수만 개의 리트윗을 통해 집단 돌팔매질을 맞으며 또 다른 폭력에 노출되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여성이든 남성이든 권력을 가졌든 가지지 못했든 그 누구라도 성범죄 문화에 있어서는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정부에서 부디 한 시라도 빨리 알페스 이용자들을 수사해 강력히 처벌해 주시길 바란다. 또 실존인물을 대상으로 적나라한 성범죄 소설이 유통되지 않게끔 SNS의 규제방안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