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GAM] 달러 약세 부르짖던 전문가들 확신 흔들려...연준 조기 테이퍼링?

기사등록 :2021-01-14 07:00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3일 오후 08시37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경제 전망에 대한 낙관론에 기대 미달러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 주장하던 전문가들의 확신이 흔들리고 있다.

미달러는 주요 통화 대비 지난해 11~12월 두 달 간 5% 하락했으며, 지금도 상당수 투자자들과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달러의 추가 하락을 점치고 있다.

하지만 달러는 지난 한 주 간 1.2% 반등했으며, 최근 수개월 간 달러 대비 선전했던 신흥국 통화들의 랠리가 중단됐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달러 약세에 대한 굳건한 확신이 흔들린 것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초수용적 통화정책을 지속하지 않고 조기 테이퍼링(자산매입 프로그램의 점진적 종료)에 나설 수 있다는 의심이 표면화되면서 부터다.

도이치방크의 외환리서치 대표인 게오르그 사라벨로스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우리는 지난해 적극적으로 달러 약세에 베팅했지만 이제 수익을 챙기고 달러 약세 베팅을 줄일 때"라고 말했다.

지난 5일 미국 민주당이 조지아주 상원 투표 결선에서 승리하며 상하원 모두를 장악하게 된 이후, 투자자들은 조 바이든 차기 정부가 전례 없는 규모의 정부지출에 나설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예상보다 빨리 시작되면서 강력한 경제회복 전망에 불이 붙었다.

그러자 국채시장에서도 경제성장을 뒷받침할 재정적 경기부양 기대에 미 국채 수익률(가격과 반대)이 치솟았다.

예상보다 빠른 경제 회복에 연준이 예상보다 빨리 경기부양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똑같은 이유가 달러를 끌어내리고 국채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국채 수익률 상승은 거꾸로 달러에 상방 압력으로 작용했다.

줄리어스베어의 채권리서치 대표인 마르쿠스 알렌스팍은 "성장세가 강화되면 고용이 개선되고 인플레이션 상방 압력이 강화돼 연준이 금리를 인위적으로 낮게 유지해야 한다는 압력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JP모간의 외환리서치 글로벌 대표인 폴 메기예시는 "달러 약세를 주도한 가장 큰 재료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오버슈팅을 용인할 것이라는 확신이었는데 이제 그 확신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백신 덕분에 올해 하반기 강력한 경제회복세가 나타나면 인플레이션 오버슈팅을 용인하겠다는 연준의 메시지를 시장이 의심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달러 약세가 중단되면서 신흥국 통화 랠리도 중단돼, 경기에 극도로 민감한 통화에 대한 베팅 열기도 다소 식고 있다. 모간스탠리의 신흥시장 전략가인 제임스 로드는 "신흥국 통화 열기가 뜨거웠으나 이제는 '중립' 투자의견"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JP모간의 메기예시 대표는 "최근 달러 약세가 중단되기는 했지만 달러 강세를 전망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며 "국채 수익률이 여전히 낮은 수준이고 연준의 다음 행보에 대한 예측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빈약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도이치방크의 사라벨로스 대표는 "글로벌 경제 여건이 긍정적이고 불확실성이 계속 줄어드는 한 달러 랠리는 더욱 설 곳이 없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