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한·일, 내달 7일까지 기업인 특별입국 중단...변이 코로나19 확산 대응

기사등록 :2021-01-14 07:55

외교부 "14일 0시부터 日 격리면제서 발급 멈춰"
"변이 코로나 확산 문제…한일관계 악화와 무관"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과 일본이 상호 실시하던 '기업인 특별입국' 제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종의 확산으로 14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일시 중단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전날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랙 및 레지던스 트랙 왕래를 긴급사태 기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도쿄 시내의 대형 전광판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2021.01.08 goldendog@newspim.com

외교부에 따르면 비즈니스 트랙은 14일 0시부터 내달 7일까지 중단된다.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사람은 21일 0시까지만 일본에 입국할 수 있다.

한국 정부도 같은 기간 일본 기업인에 대한 특별입국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일부 국가에 대한 격리면제서 발급이 한시적으로 중단되고 있는 바 1월 14일부터 2월 7일까지 일본에 대해서도 격리면제서 발급이 일시 중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즈니스 트랙'으로도 불리는 기업인 특별입국제도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 기업 활동 보장과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해 일정한 방역 절차를 거친 기업인에 대해 입국 후 격리를 면제하는 것으로 지난해 10월 8일부터 한일 양국 합의로 시행됐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단하면서도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비즈니스 트랙'을 통한 입국에는 예외를 뒀다. 그러나 최근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며 상황이 심각해지자 수도권 외 7개 부·현에 긴급사태를 선언하면서 이를 중단한 것이다.

이로써 지난 8일 선언이 발령됐던 도쿄(東京)도, 가나가와(神奈川)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수도권 4개 지역을 포함해 일본 내 긴급사태 선언 지역은 모두 11개로 확대됐다. 스가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목숨과 삶을 지키고 온갖 위험을 예방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라고 중단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 정부도 변이 코로나19가 확인된 일부 국가에 대해 격리면제서 발급을 일시적으로 중단하면서도 한일관계와 기업인 수요 등을 고려해 일본에 대해서는 중단 결정을 보류해왔다.

일본은 이번 비즈니스 트랙 중단과 관련해 사전에 한국 정부와 충분히 소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일본의 이번 '비즈니스 트랙' 중단 조치가 방역 필요에 따라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것으로 최근 위안부 배상 판결에 따른 한일관계 악화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한일 양국은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 시행 문제를 평소 긴밀히 소통해왔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