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WHO 팬데믹 기원 조사단, 우한 도착

기사등록 :2021-01-14 17:11

[우한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발원을 조사할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단이 14일(현지시간)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도착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조사단은 싱가포르에서 저가 항공기를 타고 이날 오전 우한에 도착했고, 앞으로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격리가 끝난 후에는 2주 간 주로 우한에 머물며 연구소, 병원 관계자 및 코로나19 발원 장소로 추정되는 우한수산시장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중국 과학자들의 조사 결과 등을 분석한다.

코로나19 발원을 조사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단이 중국 우한에 도착한 가운데, 조사단을 이끄는 피터 벤 엠바렉 박사가 공항 도착 후 버스에 탑승한 후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WHO는 조사단을 이달 초에 중국에 파견할 계획이었으나, 중국 당국이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방문을 지연시켜 2주 가량 지연됐다.

그간 중국을 비호하는 듯한 태도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았던 WHO가 조사단 입국 지연에 대해서만큼은 이례적으로 중국에 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WHO 조사단은 이날 '유행병 예방 통로'라고 적힌 플라스틱 격리 터널을 통과해 공항 터미널을 빠져나온 후 보호복을 완전히 갖춰 입은 공안 10여명의 보호를 받으며 버스에 올라탔다.

우한에 도착한 조사단은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시간을 갖지 않고 바로 버스로 이동했다.

WHO 대변인에 따르면 10명의 다국적 과학자로 구성된 이번 조사단은 WHO 인수공통질병 최고 전문가인 피터 벤 엠바렉 박사가 이끈다. 그는 지난해 7월 예비 조사를 위해 중국을 방문한 바 있다.

조사단 중 한 명인 베트남 생물학자 흥 응우옌 박사는 로이터 통신에 "중국에서 조사 활동에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명확한 해답을 찾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조사단과 중국 과학자들이 함께 할 일은 우한의 환경을 재조사하고 초기 감염자들을 심층적으로 면담하고 당시 발견하지 못했던 다른 사례들을 파악함으로써 초기 확산 당시의 상황을 분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코로나19가 우한에서 확산되기 전부터 해외에서 존재해왔다는 주장을 국영 언론을 통해 퍼트리고 있다. 그러면서 수입 냉동식품 포장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거나 2019년에 유럽에서 이미 바이러스가 확산됐다는 연구 자료들을 내세우고 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우리가 찾고자 하는 것은 미래에 인류를 구해줄 해답이지 팬데믹을 초래한 원흉이나 비난할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이번 조사에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WHO는 코로나19 발원을 찾기 위해서라면 언제든 어느 곳이든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