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세종시 전의면 사흘새 12명 확진 …지역사회 '비상'

기사등록 :2021-01-24 19:48

이동검체팀 파견 신속검사…학교 돌봄교실 등 중단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세종시 전의면에서 사흘새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이동검체팀이 파견돼 신속검사를 실시하고 방과후학교와 돌봄교실이 문을 닫는 등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24일 시에 따르면 전의면에서는 지난 22일 174번(40대) 확진자가 최초로 발생한 이래 23일 10명, 24일 1명이 추가로 나왔다. 사흘만에 한 마을에서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지역에서 가장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174번은 지난 13일부터 증상이 있다가 22일 병원 권유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브리핑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모습.[사진=세종시] 2021.01.24 goongeen@newspim.com

지난 23일에는 174번 동거가족 4명(175~178번)과 비동거가족 5명(179~183번) 등 9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185번은 교회목사인 179번 확진자와 접촉한 자녀를 두고 있는데 확진됐다.

184번 확진자는 초등학교 교직원으로 지난 20일 증상 발현 후 23일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동거가족은 검사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174번 동거가족들의 증상 발현일이 지난 11~14일로 비슷해 이들이 동시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24일엔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이동검체팀 신속검사에서 70대 1명이 또 확진됐다. 이 186번 확진자는 지난 14일부터 증상이 있었으며 동거가족 1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183번 확진자가 다니는 세종예술고등학교와 또 다른 확진자가 다니는 국립세종도서관 등에 대해서도 밀접 접촉자를 파악해 격리하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종시 전의면 확진자 관계도.[사진=세종시] 2021.01.24 goongeen@newspim.com

시교육청도 긴급 대책을 마련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나섰다.

시교육청은 24일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전의면 소재 전의유치원, 전의초병설유치원, 전의초등학교, 전의중학교 등에 방과후학교, 돌봄교실, 운동부 활동 등 프로그램을 중지 또는 연기토록 조치했다.

세종예술고등학교 재학생도 확진됨에 따라 해당 고등학교도 2주간 학교 내 교육활동을 중지 또는 연기토록 했다. 추가 확진자 발생 등 상황 발생에 대비해 비상관리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이날 전의면 지역에 확진자가 급증한데 대해 긴급 브리핑을 갖고 "최근 방역수칙 준수가 느슨해지면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감기 등 유사한 증상이 있는 시민 여러분께서는 지체 없이 조치원 보건소나 어진동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시어 무료로 검사를 받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goongee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