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HSBC, 런던 본사 임원들 홍콩 인사발령…아시아로 전략전환 가속도"

기사등록 :2021-02-22 12:06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계 글로벌 은행 HSBC가 런던 본사의 글로벌 뱅킹 부문 주요 경영진을 홍콩으로 인사이동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사업을 철수하고 싱가포르 사업을 확장하는 등 은행의 아시아 집중 사업전략 전환에 속도가 붙었다는 평가다.

HSBC 은행 건물 [사진= 로이터 뉴스핌]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홍콩으로 이전할 런던 본사 경영진 중에는 그레그 가이예트 글로벌 뱅킹·시장 사업부 대표, 누노 마토스 웰스·개인뱅킹 사업부 대표, 배리 오번 글로벌 상업뱅킹 사업부 대표 등이 있다.

이들 임원 3명을 홍콩으로 인사발령하는 것은 앞으로 거의 모든 HSBC의 해외 매출을 담당하는 사업부들을 홍콩에 둔다는 것이며, 글로벌 뱅킹 거점은 영국이나 미국이 아닌 아시아란 의미다. 

인사이동 소식은 이번 주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 조치는 규제 인가를 받아야 한다.

이러한 소식은 중국과 서방국들 간의 외교적 긴장감이 고조됨에 따라 나왔다. HSBC는 중국의 홍콩 국가안보법에 따라 민주 성향 인사들의 계좌를 폐쇄하는 등 사실상 홍콩 인권탄압에 가세했다며 영국과 미국 의회로부터 질타를 받아왔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몇 주전 이런 HSBC를 칭찬하며, "은행이 우리 도시에 사업을 확장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익명을 요구한 HSBC 임원 한 명은 "현재 마크 터커 회장의 업무의 80%는 정치이고, 20%만 사업 관련이다"라며 "중국이 우리 은행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HSBC는 미국 내 소비자뱅킹 사업 철수 발표를 준비 중이다. 여러 소식통에 따르면 지금과 같이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된 불확실한 상황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 사업부를 더이상 이끌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중국 외에도 HSBC는 싱가포르와 인도 등 빠르게 성장하는 다른 아시아 시장에서도 확장을 원하고 있다고 한 고위 관계자는 알렸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사업부 인수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는 것이다.

은행에 좀 더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투자자들의 압박도 한 몫했다. HSBC 주가는 터커가 2017년 10월 회장직에 취임한 이래 43% 가치가 급락한 상황. HSBC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부실채무 급증과 고객 활동 감소로 인해 수익이 급감했다. 연례 보너스 급감으로 고위 임원들의 불만도 적지 않다는 전언이다. 

노엘 퀸 HSBC 최고경영자(CEO)는 새로운 아시아태평양 사업부문 최고경영자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현 HSBC의 아시아태평양지역 CEO인 피터 웡은 은퇴를 앞두고 있는데, 그가 중국 공산당 자문 기구 회원으로 알려져 있다. 신임 아시아 사업부 CEO 역시 친(親)중 인사가 될 가능성이 크다.

그를 대체할 후보로 데이비드 랴오 아시아태평양 글로벌 뱅킹 부문 헤드가 거론되고 있다. 이밖에 중국 지사 사장 마크 왕과 항셍은행 대표 루이사 청도 후보군에 있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 두 명은 전했다. 항생은행은 HSBC 지분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